지방대 간에도 학생모집 양극화…“대학 통합·해산 활성화를”

수시경쟁률 상위 10개교, 국립대이거나 ‘인 서울대’ 캠퍼스
수험생 당 6회까지 지원 ‘사실상 미달’ 대학 80%는 지방대
전문가들 “대학 부실 운영 학교법인 통합·해산 확대해야”
  • 등록 2022-09-27 오전 8:18:54

    수정 2022-09-27 오전 8:18:54

[이데일리 신하영·김형환 기자] 경북대는 지난 17일 마감한 2023학년도 수시모집에서 14.28대 1을 기록, 전체 지방대 중 1위를 차지했다. 3497명 모집에 4만9948명이 지원한 결과다.

지난 7월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학년도 수시 대학입학정보박람회를 찾은 시민들과 학생들이 입장을 위해 길게 줄 서 있다.(사진=뉴시스)
학령인구 감소에도 불구, 지난해 수시모집 경쟁률 12.95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반면 충남 논산의 금강대의 수시 경쟁률은 0.46대 1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114명 모집에 53명 지원에 그친 셈이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같은 지방대학 중에서도 수시모집 경쟁률의 양극화가 극명해지고 있다. 이번 수시모집에서 경쟁률 상위 10위를 차지한 대학은 경북대·부산대·연세대(미래캠퍼스)·부산대(밀양캠퍼스)·충북대·고려대(세종캠퍼스)·건국대(글로컬캠퍼스)·상명대(천안캠퍼스)·단국대(천안캠퍼스)·전북대 등 지역 거점 국립대이거나 서울 소재 대학의 분교·지방캠퍼스였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서울 소재 대학이나 거점 국립대는 아무래도 대학의 간판·브랜드가 작용하면서 교수·커리큘럼의 질이 보장된다는 장점 덕분에 수험생 선호도가 유지되고 있는 것”이라며 “특히 국립대나 지방 명문 사립대의 경우 공공기관 인재 채용제도 등의 수혜를 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퍼져있어 경쟁률 상위에 다수 포함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제는 저출산·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지방대 줄도산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대학교육연구소가 지난 1월 공개한 ‘대학 구조조정 현재와 미래’ 연구보고서(정의당 정책연구)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대입정원(47만2496명)을 유지할 경우 대학·전문대학 미충원 결원은 지난해 4만명에서 2024년 7만887명으로 약 2배 늘어난다.

전문가들은 올해부터 2032년까지 약 10년간이 대학 줄도산 사태를 막을 ‘골든타임’으로 보고 있다. 고졸자·재수생 등을 합한 대학입학자원이 2032년 39만명대로 하락, 2040년에는 28만3017명으로 급감할 수 있어서다. 이는 수도권 대학과 지방 국립대 입학정원이 약 26만명이란 점을 감안하면 지방 사립대 전체가 몰락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대학 간 통폐합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학 간 통합으로 대학수·입학정원을 감축, 구조조정 효과를 노려야 한다는 것. 임은희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우리나라 사학법인 중에는 제대로 된 교육투자도 못하면서 대학을 2~3개 운영하거나 초중고까지 운영하는 학교법인이 많다”며 “이런 부실 사학법인과 대학의 통폐합을 활성화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육학과 교수도 “대학이 더 이상 설립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부실화 해 학생들에게 피해를 줄 경우 해산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종로학원이 지난 20일 전국 4년제 대학 228곳 중 208곳의 수시모집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경쟁률 6대 1 미만을 기록한 ‘사실상 미달’ 대학은 96곳으로 이 중 80.2%인 77곳이 지방대였다. 수시모집에서는 수험생 1인당 총 6회까지 지원이 가능해 경쟁률 6대 1 미만은 미달될 개연성이 높다.

(그래픽=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