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남긴 사진…"아버지로 돌아와줘 감사"

  • 등록 2022-05-28 오전 9:53:02

    수정 2022-05-28 오전 9:53:0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의 잠든 사진을 공유하며 “다시 아버지로 돌아와줘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사진=다혜씨 트위터 캡쳐)
다혜씨는 트위터 계정을 개설하고 지난 27일 첫 게시물을 올렸다. 다혜씨가 공유한 사진에는 문 전 대통령이 청색 셔츠를 입은 채 소파에 누워 눈을 감은 모습이 담겼다.

다혜씨는 ““얼마 전 ‘이제 예전에 쓰던 번호로 연락하라’ 하시기에 받은 번호를 눌러보니 ‘아빠’로 등록된 연락처”라며 “괜스레 눈물이 났다. 다시 아버지로, 할아버지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사진=다혜씨 트위터 캡쳐)
이어 “양산에 와 보니 트위터도 보시고 독서도 하시고 짬이 생기셨다”며 “그 중 가장 반가운 건 오수에 드신 모습”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이 태블릿PC로 트위터를 살피는 모습, 탁자 위에 ‘실크로드 세계사’라는 제목의 책이 놓여진 사진도 올렸다.

한편 다혜씨가 만든 트위터명은 ‘찐딸’이다. 그는 프로필에 “슬하에 있길 즐기는 REAL 딸”이라며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파 1호’”라고 소개했다.
(사진=다혜씨 트위터 캡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