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명 바꾼 지셀, 첫 EP '테라피 세션' 발매

  • 등록 2022-09-05 오후 3:01:28

    수정 2022-09-05 오후 3:01:28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싱어송라이터 지셀(Jiselle)이 EP ‘테라피 세션’(Therapy Session)으로 컴백했다.

‘테라피 세션’은 이별 직후의 이야기를 담은 ‘테라피’, 상대를 향한 그리움이 나비효과처럼 불어닥치는 상황을 노래한 ‘버터플라이’(Butterfly), 인연의 시작과 두려움을 주제로 다룬 ‘19금’, 새 인연과 사랑에 빠지는 순간을 그러낸 ‘레디 투 고’(Ready 2 Go) 등 4곡으로 구성한 앨범이다.

피처링 아티스트로는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3’ 출신 마샬(MRSHLL)과 EP ‘메시지’(Messages)로 주목받은 바 있는 오션프롬더블루(Oceanfromtheblue)에 나섰다. 마샬과 오션프롬더블루는 각각 ‘테라피’와 ‘버터플라이’에 목소리를 더했다. 레드벨벳, 오마이걸 등 인기 아이돌 그룹들과 호흡한 맥쓰송(Maxx Song)은 음악 작업에 참여해 지셀에게 힘을 보탰다.

지셀은 2019년 싱글 ‘받지마’로 데뷔했다. 그간 챈슬러, 창모, 비와이 등 여러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펼치며 입지를 다져왔다. ‘테라피 세션’은 데뷔 후 첫 EP다. 활동명을 지젤에서 지셀로 바꾼 뒤 처음으로 낸 신보이기도 하다.

지셀은 “이별의 아픔을 다시 사랑의 힘으로 치유하게 되는 아이러니를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EP 전곡 음원은 4일 각종 음악 플랫폼을 통해 공개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토마토에 파묻혀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