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근친상간? 불쾌"…미르와 입맞춤 논란 반박

  • 등록 2010-07-02 오후 3:33:04

    수정 2010-07-02 오후 4:06:04

▲ 고은아와 엠블랙 미르가 한 방송에서 입맟춤을 해 논란이 됐다.
[이데일리 SPN 양승준 기자] 탤런트 고은아가 남동생 엠블랙 미르와 한 방송에서 '뽀뽀'(?)한 것에 대해 '근찬상간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남매 사이를 이상하게 몰아가지 말아달라"고 불쾌함을 표했다.

고은아는 1일 오후 자신의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글을 올려 "이렇게 급히 글을 올리게 된건 생각지도 못한 기삿거리와 네티즌분들의 반응에 당황을 금치 못해 이렇게 몇글자 적게 되었다"며 미르와의 입맞춤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고은아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엠넷 '스캔들'에서 미르와 입맞춤을 하는 장면을 연출해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수위가 지나쳤다'는 지적을 샀다. 일부 네티즌은 '근친상간이 아니냐'며 두 사람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하지만 고은아는 "나는 그저 동생에 대한 사랑을 표현한 것 뿐"이라며 "남매 사이를 어떻게 판단하시는지 뽀뽀에 관한 파문이라든지 불쾌하다든지 그 장면을 캡처해 이상하게 몰아가는 것이 상당히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가족은 표현에 굉장히 익숙한 집이다. 나이가 든다고 해서 쑥쓰럽거나 가족에 애정에 대해서 표현하지 않는 다른 집 분위기와 달리 우리 가족은 사랑에 대해 표현하는 데 있어서 굉장히 솔직하고 익숙하다"고 덧붙였다.

또 고은아는 "다른 사람 시선 때문에 동생에 대한 애정을 숨기고 싶지 않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가족이 거론된거라 여배우를 떠나서 기분이 몹시 언짢다"며 "어떻게 남매 사이를 근친상간이란 말을 거론하며 제멋대로인 상상을 하여 이렇게 도마위에 올라올수 있나"며 반문했다.

고은아는 마지막으로 "나도 상처받고 제 여리고 여린 남동생도 더이상 상처를 받지 않았으면 한다"며 "넓은 마음으로 우리 남매 좋은 시선과 관심 부탁드린다. 이런 일로 제 남동생에게 피해 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박결, 손 무슨 일?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한라장사의 포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