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대행사 선정에도 실세 개입 의혹

  • 등록 2016-11-22 오후 2:42:39

    수정 2016-11-22 오후 2:43:20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올림픽의 꽃이라 할 수 있는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대행사 선정과 관련해 잇따라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SBS는 “삼성그룹 산하 제일기획 출신들이 제일기획을 662억원 규모의 개폐회식 대행사로 선정했다는 폭로가 나왔다”고 21일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제일기획이 올해 1월 최순실의 케이스포츠 재단에 10억원을 낸 이후 제일기획 출신 인사들이 대거 조직위 심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치에 포진했다.

이들은 ‘제안사 및 협력사의 임직원 또는 고문이 조직위원회 개폐회식 기획위원, 총감독 및 감독단으로 있는 업체는 입찰참가가 제한된다’는 사전 공고 규정을 삭제했다. 제일기획 인사가 조직위에 참여한 상황을 비켜가려는 조치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컨소시엄에 참여한 A이벤트 회사가 현 정부 실세들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YTN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를 100% 소유하고 있는 조모 씨는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이 이사를 지낸 한국 스포츠 산업협회 초대 회장이자 육영재단 이사장을 지냈다. ‘스포츠 대통령’이라 불렸던 김종 전 차관을 등에 업고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실제로 이 회사는 컨소시엄 형태로 27억원대 리우올림픽 평창홍보관 설치 관련 용역을 따냈다. 수억대 홍보 이벤트 등 올림픽 관련 행사도 여러차례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잇따른 의혹에 대해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해명에 나섰다.

입찰참가자격 삭제와 관련해 조직위원회는 “조달청과 협의과정에서 보다 많은 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입찰참가 제한사항을 삭제하자는 조달청 의견을 수용해 해당 조항을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해당 문구를 유지하더라도 제일기획의 대행사 선정 참여가 가능했던 만큼, 제일기획 인사가 참여한 상황을 비켜가려는 조치였다는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한 조직위원회는 A이벤트사 선정과정에 대해서도 “올림픽 개폐회식 대행사는 조달청이 평가위원 선정 등 전체 평가과정을 진행해 선정됐다. 특정업체나 개인이 심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직위의 리우올림픽 평창홍보관 설치 및 운영과 관련해선 “대행 용역 계약 업체는 SK플래닛이며 해당 업체는 SK플래닛에서 자체 선정한 하도급업체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