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천피·천스닥 '코앞`…오버행 조정 노려볼까

코스피 개인 이틀간 1.75조 순매수에 2990 돌파
`더 간다`에 무게…1월 대규모 보호예수 해제 기회로?
알체라·인바이오·엔젠바이오 등 10%이상 해제돼
  • 등록 2021-01-06 오전 12:10:00

    수정 2021-01-06 오전 7:43:18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신축년 새해 주식시장 상승세가 뜨겁다. 5일 코스피지수는 2990.57로 마감, 하루만에 또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3000선까지는 겨우 10포인트(0.33%) 남았다. 코스닥 지수 역시 985.76으로 1000선을 불과 15포인트 남겨둔 상태다.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코스피 3000, 코스닥 1000시대가 예상보다 빠르게 찾아오면서 투자자들의 종목 선택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지금 사자니 너무 오른 것 같고, 못 오른 종목을 사자니 혹시 더 떨어질까 두려워서다. 이 가운데 1월 대규모 보호예수 물량 해제를 기회 삼아 상대적으로 저가에 매수하는 전략도 고민해 볼만하다는 조언이 나온다. 이달엔 인공지능(AI) 안면인식 기술업체 알체라를 비롯해 엔젠바이오, 인바이오 등 최근 급등한 새내기주의 기관 오버행(물량 출회) 가능성이 높다.

무서운 매수세… 이대로 3000 돌파?

코스피 3000선 고지 정복을 코앞까지 이끈 일등공신은 동학개미다. 개인투자자들은 새해 들어 이틀간 코스피 1조7500억원, 코스닥 8550억원 등 총 2조60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코스피지수는 이제 0.33%만 오르면 3000선을 처음으로 돌파하게 된다. 코스닥지수 역시 1000시대 재탈환이 머지 않았다.

관건은 어디까지 오를까다. 이미 지난해 말 기준 코스피지수(2870.2)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3.2배를 기록했다. 주요 20개국(G20) 중 지난해 코스피 상승률은 1위를 기록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선 아직 증시 과열은 아니라고 판단한다.

정량화 가능한 14개 지표중 3가지 지표(GDP대비 시가총액, 코스피 12개월 선행 PER, 증권사 매수/매도 추천비율)만 고점 도달 신호를 보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문종진 교보증권 연구원은 “과거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14개 지표중 10개, 2011년 유로존 부채위기 이전 7개 지표가 고점 도달 신호를 보냈던 것과 비교할 때 안정적 흐름”이라며 “밸류에이션상 GDP 대비 시가총액, 12개월 선행 PER 외에 지표는 안정적이며, 불균형 지표 역시 고점 도달신호를 보내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1월엔 통상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였던 만큼 개인들의 매수세가 이끄는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직접적인 증시 대기자금인 고객예탁금은 4일 기준 68조2873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1980년대 이후 6번의 코스피 강세장 평균 지속기간은 30개월이다. 가장 짧았던 강세장은 2000년 IT 버블 때로 당시 19개월간 상승장이 지속됐다. 현재 지난해 3월 급락이후 9개월간 상승장이 이어지고 있지만, 지속기간 측면에서도 현재 증시를 고점이라 판단하긴 어렵다는 분석이다.

4배 오른 알체라…인바이오· 엔젠바이오도 대규모 물량 해제

주로 코스피 대형주 위주로 올랐지만 단시일 내에 급하게 오른 만큼 조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대형주가 부담스럽다면 신규 상장한 종목 중 매물 출회를 앞둔 종목을 저가매수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5일 증권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이달들어 보호예수가 해제되는 규모는 코스피 7곳, 코스닥 52곳 등 총 59개사에 총 3억2440만주나 된다. 이중 총발행주식의 10%이상인 대규모 물량이 해제되는 곳은 27개사, 2억4118만주가량이다. 이중 최대주주의 보호예수가 해제되는 SK바이오팜(326030), 신도기연, 에이프로 등을 제외하면 대부분 상장 혹은 유상증자에 따른 기관 보호예수 물량 해제여서 시장에 매물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

오는 9일, 10일, 11일엔 지난해 12월 신규상장한 퀀타매트릭스(317690), 엔젠바이오(354200), 인바이오(352940)의 기관 등 보호예수가 각각 해제된다. 공모가 대비 185.3% 오른 인바이오의 경우 벤처금융 6.61%를 비롯해 총발행주식의 30.52%(307만7780주)나 되는 물량 출회 가능성이 있다. 인바이오는 친환경 작물보호제 업체로 공모가(5800원)의 3배에 가까운 1만6550원에 이날 거래를 마쳤다.

엔젠바이오 역시 공모가대비 142.1% 상승한 만큼 벤처금융 10%(122만여주)를 포함해 28.36%(346만4599주)의 물량이 나올 수 있다. 엔젠바이오는 KT사내벤처로 출발한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기반 정밀진단제품 제조·판매업체로 미국 전문수탁검사기관을 인수해 올 하반기부터 미국 시장에 본격진출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또 올해부터 2대주주인 KT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미생물 진단 기술기반의 체외진단기업인 퀀타매트릭스(317690)는 현재 공모가 대비 7.6% 상승에 그치고 있다. 퀀타매트릭스는 오는 9일 7.23%의 벤처금융 물량을 비롯해 총 24.1%(117만7757주)의 보호예수가 해제된다. 퀀타매트릭스 최대주주는 미국 애즈라자선신탁으로 지난 9월 상장을 한 차례 철회했다 11월에 재추진했다.

안면인식 인공지능(AI)업체인 알체라(347860)는 오는 21일 벤처금융 92만여주(6.89%)를 비롯해 총 발행주식의 15.38%인 205만6914주의 보호예수가 풀린다.

알체라 주가가 공모가(1만원) 대비 4배 이상 오른데다 벤처금융(92만1750주·6.89%)의 경우 매입 단가가 통상 공모가보다 낮아 차익실현 욕구는 더 커질 전망이다. 다만 알체라 최대주주인 스노우(15.39%)를 비롯해 특수관계자인 김정배 대표(12.30%)와 황영규 부대표(11.92%) 보유지분은 상장 후 3년간 의무보유키로 했다.

지난해 7월 31일 상장한 와이팜(332570)의 경우 오는 31일 최대주주 지분(35.3%)외에도 7.98%(296만5348주)의 물량 출회 가능성이 있다.

지난 2일과 4일엔 엔에프씨(265740)(10.27%·45만8778주)와 클리노믹스(352770)(12.79%·170만3769주)의 기관 벤처금융 등의 보호예수가 해제됐다. 화장품 소재 전문기업 엔에프씨는 현재 공모가대비 6%가량 올랐고, 게놈 기반 조기진단 및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업체인 클리노믹스는 30.9% 상승한 상태다.

이밖에 지난달 이후 44%가량 오른 코스피 상장사 쎌마테라퓨틱스(015540)의 경우 발행주식총수의 12.34%(148만4423주)가 오는 13일 해제된다. 50인이하 모집으로 1년간 유지된 전매제한이 해제된다. 지난달 이후 64%나 오른 아이엠이연이(090740)는 23일 15.15%(289만9551주)의 보호예수가 풀린다.

지난해 10월 상장후 3개월간의 보호예수가 해제되는 18일 고바이오랩(348150)(84.6만주·5.45%), 19일 피플바이오(304840)(16.5만주·2.93%), 28일 바이브컴퍼니(301300)(20.6만주·3.83%)의 경우 보호예수 해제물량이 10%를 밑돌긴 하지만, 시장의 관심이 높다. 마이크로바이옴업체인 고바이오랩은 공모가대비 300%이상 올랐고, 피플바이오는 외국인 매수에 힘입어 이날 상한가인 7만1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벤처캐피탈(VC) 등 공모 이전 투자자의 물량은 보호예수 해제시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며 “단기간 급등한 우량 종목이라면 물량 출회를 기회삼아 매수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재윤 SK증권 연구원은 “다른 업종 대비 펀더멘털이 양호하면서 긍정적인 이벤트를 앞둔 것은 반도체와 헬스케어가 꼽힌다”며 “양호한 수급 환경을 고려할 때 특별한 악재만 발생하지 않는다면 1월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