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지금 우리 학교는' 연타석 흥행… JTBC스튜디오 고공행진

  • 등록 2022-01-30 오후 3:34:41

    수정 2022-01-30 오후 3:34:41

(사진=JTBC 스튜디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JTBC스튜디오와 손 잡은 제작사들이 흥행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JTBC스튜디오는 드라마, 영화, 디지털 프로그램 등 여러 분야의 콘텐트를 만들고 유통까지 겸하는 국내 최초의 완성형 스튜디오다. 콘텐츠지음,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필름몬스터, BA엔터테인먼트, 윕(wiip) 등 국내외 유수한 제작사를 인수하며 질적, 양적 경쟁력을 확보했다.

먼저 필름몬스터가 제작한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이 공개 하루 만에 전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30일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금 우리 학교는’이 전날 기준으로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TOP10에서 1위에 올랐다. 또 한국, 독일, 프랑스, 터키,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등 25개국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던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지금 우리 학교는’은 동명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공개 전부터 예고편 조회수 1200만회 돌파 등 높은 관심을 모았다. K좀비 신드롬을 이어가며 세계적인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했다.

또한 JTBC스튜디오 산하 레이블인 클라이맥스 스튜디오가 제작해 지난해 11월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역시 세계 순위 1위에 오른 바 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JTBC스튜디오 관계자는 “함께 하게 된 작품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까지 각광 받고 있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각 제작사가 제작 역량을 최고로 발휘할 수 있도록 아낌 없는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 손흥민, 부상에도 엄지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