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또 낙선한 '바보' 김영춘…"결코 포기 않을 것"

예상된 가시밭길…주위 만류에도 출마
재선 서울 지역구 버리고 2011년 부산行
2014년 지선·19대·21대 총선 연거푸 낙선
  • 등록 2021-04-08 오전 7:00:00

    수정 2021-04-08 오전 7:00:00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김영춘 전 의원이 부산시장 도전에 다시한번 고배를 마셨다. 3선 국회의원,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그도 ‘험지’ 부산에서 정권 심판론의 벽은 넘지 못했다.

김 전 의원은 7일 오후 10시께 부산 캠프 사무실에서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에 겸허하게 승복한다”며 “저와 민주당은 앞으로도 부산의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7일 오후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의원의 ‘부산 도전기’는 낙선의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단일화를 위해 양보한 것이 두 번, 완주한 선거에서 낙선은 3번째다.

김 전 의원의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도전도 예상된 가시밭길이었다. 애초 김 전 의원과 가까운 인사 가운데선 재보선 출마를 만류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정권 후반기 여당 후보인데다 여당에 귀책사유가 있는 보궐선거였기 때문이다. 선거 전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김 전 의원이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를 이긴 적은 단 한번도 없었고, 선거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노무현의 길’을 가기로 한 김 전 의원은 다시 도전했다.

서울 광진갑에서 16·17대 국회의원을 지낸 그는 2007년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의 실패를 인정하며 이듬해 18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 안정적인 서울 지역구를 두고 고향인 부산에서 도전하기 시작한 것은 19대 총선부터다. ‘YS 직계’이지만 한나라당을 떠나 열린우리당으로 향했을 때처럼 소신에 따른 것이다. 2011년 부산으로 내려간 그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부산 진구갑에 출마해 낙선한다.

김 전 의원은 2014년 지방선거에선 새정치민주연합의 후보로 부산시장에 도전한다. 그러나 경쟁자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무소속 후보로 출마한다. 오 전 시장은 이미 부시장, 시장 권한대행을 경험한 바 있었고 참여정부 시절엔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내 인지도가 높았다. 김 전 의원은 후보직을 양보하며 단일화했다. 그러나 오 전 시장은 당시 새누리당 후보였던 서병수 의원에게 패배했다.

2년 후인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에선 드디어 당선의 기쁨을 누리게 된다. 김 전 의원은 부산 진구갑에 다시 출마해 현역 의원이었던 나성린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된다. 부산 진구갑은 1988년 선거구가 확정된 뒤 내리 보수 후보가 당선된 곳으로, 민주당 출신이 당선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김 전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다시 부산시장 후보에 도전하기로 마음먹는다. 하지만 이번엔 당에서 불출마를 요구했다. 부산시장 출마를 위해선 국회의원직을 던져야 하는데 험지인 부산에서 1석이라도 더 지켜야한다는 논리였다. 결국 그는 또 오거돈 전 시장에 양보한다. 오 전 시장은 민주당에 입당해 후보로 나서 당선됐다.

이후 김 전 의원은 지난해 21대 총선과 4·7 재보궐 선거에 출마했지만 또 분루를 삼켰다. 김 전 의원의 낙선으로 12페이지에 달하는 선거공보물에 담긴 공약은 빛을 보기 어렵게 됐다. 그는 대표 공약으로 가덕도 신공항 2029년 완공·경부선 숲길 조성·재난지원금 지역화폐 10만원 지급 등을 내세웠다. 반값 주택 1만호·공공주택 5만호 건설도 불투명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