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 감독 거절한 사비, FC 바르셀로나서 경질

  • 등록 2024-05-25 오후 4:00:48

    수정 2024-05-25 오후 4:00:48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제안을 고사한 걸로 알려진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바르셀로나에서 경질됐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24일(현지시간)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후안 라포르타 회장이 사비 감독에게 다음 시즌을 맡기지 않을 것이라고 알렸다”고 밝혔다.

이어 “구단은 사비 감독이 현역 시절 선수단 주장과 지도자로서 이룬 놀라운 경력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 세계 무대에서 성공을 거두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시간으로 27일 오전 4시에 열리는 세비야와 시즌 최종전이 사비 감독의 고별전이 됐다.

최근 사비 감독은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 후임을 찾는 한국 대표팀의 감독직을 제안받았지만 고사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명 미드필더였던 사비 감독은 바르셀로나의 전설이다. 2015년까지 무려 18년 동안 바르셀로나에서 767경기를 뛰었고, 85골 185도움을 기록했다.

바르셀로나를 떠난 뒤에는 카타르 알사드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활동했고, 2021년 11월 바르셀로나 사령탑에 올랐다.

사비 감독은 2022~23시즌 바르셀로나를 라리가 우승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지만, 올 시즌에는 무관에 그쳤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파리 생제르맹(PSG)에 역전패 당해 8강에서 탈락하는 등 컵 대회 우승 트로피도 모두 놓쳤다.

사비 감독은 시즌 중반 한 차례 사의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라포르타 바르셀로나 회장까지 설득에 나서 사비 감독은 내년 6월까지인 계약 기간을 지키기로 했다.

하지만 결국 사비 감독은 바르셀로나 사령탑 자리에서 내려오게 됐다. 스페인 현지 언론은 사비 감독이 지난 17일 알메리아와 원정 경기 전날 기자회견에서 바르셀로나의 재정 문제를 언급한 게 문제가 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사비 감독은 “선수 영입에 어려움이 있으니 팬들도 기대치를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사비 감독의 후임으로는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독일 대표팀을 이끌었던 한지 플리크 감독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