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가족 "예비 사위 고우림, 어리지만 선해…마음에 쏙"

김연아, 성악가 고우림과 10월 결혼 발표
  • 등록 2022-07-25 오후 11:24:48

    수정 2022-07-25 오후 11:24:48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피겨퀸’ 김연아(32)와가 포레스텔라 고우림(27)과 오는 10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가운데 김연아 가족도 예비 사위인 고우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김연아 인스타그램, 포터스텔라 공식 트위터 캡처)
25일 SBS 연예뉴스에 따르면 김연아의 가족들은 최근 지인들에게 결혼 소식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예비 사위인 고우림에 대해서 “나이는 어리지만 워낙 착하고 선한 친구”라며 “딸에게 없는 부분도 잘 채워줘서 마음이 쏙 든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이제 딸도 행복한 삶을 누릴 때가 됐고 자연스럽게 알려질 것”이라며 ”딸이 따뜻한 사랑을 주고 받으면서 가정을 이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두 사람의 만남을 축복했다.

이날 김연아 소속사 올댓스포츠와 포레스텔라 소속사 비트인터렉티브는 두 사람이 결혼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10월 하순 서울 모처에서 성악가 고우림과 화촉을 밝힌다”며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에 포레스텔라가 초청 가수로 출연하면서 김연아와 고우림이 처음 만나게 됐다. 이후 두 사람은 3년 간의 교제 끝에 웨딩마치를 올린다”고 밝혔다.

비트 인터렉티브 역시 “고우림이 10월 김연아와 결혼한다. 결혼식은 가족, 가까운 친지와 지인 등을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결혼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고우림이 키우는 반려견 ‘연우’에 주목하기도 했다. 두 사람이 열애 중이던 2020년 5월 고우림은 ”반려견 ‘연우’가 새로운 가족이 됐다“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힌 바 있다. 이후 고우림은 다른 게시물에서도 ”못 본 사이에 많이 잘나 우리 연우, 보고싶다“라며 반려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연우라는 이름이 김연아와 고우림의 이름을 한글자 씩 따서 지은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김연아는 지난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피겨스케이팅 종목으로는 한국에 처음으로 금메달을 안겨줬다. 이후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은퇴했다.

고우림은 서울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학교 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지난 2017년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2’에 출연했다. 강형호, 배두훈, 조민규와 팀을 결성해 최종 우승을 했으며 이후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로 활동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