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추억”…지아, 미쓰에이 해체 심경

  • 등록 2017-12-28 오후 1:59:54

    수정 2017-12-28 오후 1:59:54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걸그룹 미쓰에이 출신 지아가 해체 심경을 털어놨다.

지아는 지난 27일 SNS에 “해체 소식을 전했을 때 제 심정을 표현할 수 없을 것”이라며 “페이, 지아, 민, 수지가 미쓰에이를 결성했고 미쓰에이는 지금의 나를 만들어 줬다.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준 동료들과 JYP엔터테인먼트 식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독립하는 과정은 독수리가 나는 법을 배우는 것과 같다.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미쓰에이의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미쓰에이의 해체는 이미 기정사실화된 사안이었다. 네 멤버 중 두명이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지 않으면서 그룹의 존속은 불가능해진 상황이었다. 지난해 5월 전속 계약이 만료된 지아와 올 4월 계약이 끝난 민은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페이는 지난해 5월, 수지는 올해 8월 재계약을 했다.

미쓰에이는 지난 2015년 3월 발매한 앨범 ‘컬러스’ 이후 2년 9개월을 이름만 유지하다 결국 해체를 맞았다. 2010년 7월 데뷔곡 ‘Bad Girl Good Girl’로 그해 MAMA(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서 신인으로는 파격적으로 대상 격인 올해의 노래상과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지아는 중국 현지에서 배우 겸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이하 지아가 SNS에 남긴 심경글 전문이다.

Words can hardly describe how I feel when the dissolution news came out. Fei-Jia-Min-Suzy formed missA. Likewise, missA made me who I am today. I am so grateful to have these unforgettable memories with my teammates and, thank you JYP Entertainment, sincerely. The process of being independent is like an eagle learning to fly. So please bless me. Let’s keep good #Mood# and carry on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