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처용', 첫회부터 터졌다..최고시청률 4% 기록

  • 등록 2014-02-10 오전 11:03:58

    수정 2014-02-10 오전 11:03:58

‘처용’ 시청률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케이블채널 OCN ‘귀신 보는 형사 처용’이 첫회부터 터졌다.

9일 오후 11시 방송된 ‘처용’은 1,2회가 연속 방송에서 케이블, 위성, IPTV 유료플랫폼 기준 평균 3.1%, 최고 4%를 기록했다. OCN 타깃(25~49세) 시청층에서 평균 시청률 2.5%, 최고 시청률 3.2%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tvN은 “이 수치는 역대 OCN 오리지널 드라마 중 첫 방송으로는 최고 시청률. 폭발적인 시청률뿐만 아니라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됐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된 1화에서는 98번 도로에 서있는 의문의 여인을 시작으로 이야기가 펼쳐졌다. 한 때 강력계 에이스로 추앙받던 형사이자, 영혼을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태어난 윤처용(오지호 분)은 7년 전 작전 수행 중 파트너를 잃고 광역 수사대를 떠나 지구대 경찰관으로 근무하다 ‘미친 귀신’으로 불리는 그를 애타게 찾는 광역수사대의 요청으로 강력 2팀으로 합류하게 되며 이야기가 급물살을 탔다. 다시 찾은 광역수사대에서 FM 스타일의 열혈 여형사 하선우(오지은 분)와의 재회, 광역수사대를 떠도는 지박령 한나영(전효성 분)과 얽히게 되며 극에 흥미진진함이 더해졌다. 뿐만 아니라 98번 도로를 맴도는 여인에게 이승을 떠날 수 없을 만큼 억울한 사연과, 사건 본질을 파헤칠수록 점점 엄청난 충격과 반전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강하게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동네 아저씨 같은 인간미가 물씬 풍기는 광역수사대 팀장 변국진(유승목 분), 열혈 여형사 하선우(오지은 분)를 열렬하게 짝사랑하는 허당 형사 이종현(연제욱 분), 꽃미남 9등신 형사로 여고생 귀신 한나영(전효성 분)의 사랑을 독차지 하는 박민재(유민규 분)까지 깨알 케미를 자랑하는 광역수사대 식구들의 열연도 극의 재미 요소로 꼽혔다.

‘처용’ 1,2회는 10일 오후 7시 50분 OCN에서 다시 볼 수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정규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