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보호해!" 블랙핑크 제니 팬들, YG에 사진 유출 대응 촉구

  • 등록 2022-09-23 오전 11:41:46

    수정 2022-09-23 오전 11:44:59

제니(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 멤버 제니의 일부 팬들이 온라인상 사진 유출 건에 대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제니와 그의 열애설 상대인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함께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다량의 사진이 잇달아 유출됐다.

이를 두고 두 사람이 해킹 피해를 입은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이 이어지는 중이다. 하지만 제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뷔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열애설 진위 및 사진 유출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자신들을 ‘제니 글로벌 팬 연합’이라고 밝힌 제니의 국내외 일부 팬들은 23일 성명문을 배포해 소속사의 대응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몇 주 동안 제니의 사생활 보호와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 및 관련 담당자들에게 끊임없이 해당 사안의 심각성을 전달했으나 팬들의 호소는 소용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사진이) 유포되고 있고, 많은 이들이 이를 악의적으로 소비하고 있다”며 “이건 YG엔터테인먼트가 법적으로 엄중히 대응해야 할 심각한 사생활 침해와 명예훼손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은 “사안의 민감성을 알기에 당장 어떤 즉각적인 조치와 결과를 기대하는 것 또한 어렵다는 것을 한다. 그럼에도 YG엔터테인먼트의 계속되는 침묵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팬들이 바라는 것은 아티스트를 보호하겠다는 회사 입장을 공식적으로 명확히 해달라는 것이다. 해당 사안을 빌미로 제니에 대한 2차 가해를 일삼고 악성 루머를 퍼트리고, 음해하는 이들에 대한 공식적인 법적 대응 공지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들은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는 것은 회사의 당연한 임무”라며 “팬들의 요구를 제발 이번만큼은 꼭 수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니의 소속팀 블랙핑크는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 활동에 한창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