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사록' 이학주 "결혼 후 안정감…아내와 연기 얘기 많이 해" [인터뷰]①

  • 등록 2022-11-15 오후 3:25:16

    수정 2022-11-15 오후 3:25:16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형사록’ 배우 이학주가 결혼 후 달라진 개인의 변화 및 심정을 전했다.

이학주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디즈니+ ‘형사록’ 마지막화 공개를 앞두고 진행한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결혼한 지 일주일밖에 안됐지만, 뭔지 모를 안정감을 느낀다”며 “안정적인 좋은 연기자가 되고 싶다,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싶다는 단순하면서도 어려운 목표가 생겼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학주는 지난달 디즈니+ ‘형사록’의 공개와 함께 오랜 연인과의 결혼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그는 지난 6일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려 누리꾼 및 동료 선후배 배우들의 축하를 받았다. 그가 출연한 디즈니+ ‘형사록’은 한 통의 전화와 함께 동료를 죽인 살인 용의자가 된 30년 베테랑 형사 김택록(이성민 분)가 정체불명의 협박범 ‘친구’를 잡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쫓는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이학주는 극 중 금오경찰서 강력반 손경찬 형사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그가 연기한 손경찬은 자신의 롤모델 택록과 함께 일하기 위해 금오경찰서로 자진해서 발령 온 열정으로 똘똘 뭉친 경찰이다. 하지만 의뭉스러운 분위기와 행동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친구’의 정체로 많은 시청자들의 의심을 받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학주는 “아내와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는 편”이라며 “이번 드라마에선 ‘어떻게 해야 시청자들에게 의심스럽게 보일 수 있을지’ 고민을 털어놓고 조언을 구했다”고 전했다.

아내의 반응에 대해선 “아내는 제가 연기 관련 고민을 털어놓을 때마다 ‘그런 쓸데없는 생각, 걱정 좀 버리라’고 말을 해준다”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작품으로 인해 아직 신혼여행은 미처 다녀오지 못한 아쉬움을 덧붙이기도 했다.

2022년을 자신에게 ‘완벽의 해’로 정의하기도 했다. 이학주는 “시청자 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고 결혼을 했으며 ‘형사록’이 공개됐다”며 “돌아보면 전체적으로 아쉬움 없이 완벽한 해였다. 너무 좋은 기억”이라고 말했다.

“내년에는 보다 안정된 배우로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웃음)”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