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이틀 연속 팀 훈련 불참...큰 부상 아니라는데 정말?

  • 등록 2022-11-26 오후 10:35:05

    수정 2022-11-26 오후 10:53:21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 사진=연합뉴스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수비의 핵’ 김민재(26·나폴리)가 이틀째 팀 훈련에 참여하지 못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8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 앞서 26일 도하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했다.

하지먼 이날 훈련에서도 김민재의 모습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민재는 아직 종아리쪽 통증을 느껴 오늘까지 호텔에 남아 치료 및 휴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김민재는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다르윈 누녜스, 루이스 수아레수, 에딘손 카바니 등 세계적인 공격스들과 맞서 한국의 0-0 무승부를 이끌었다.

김민재는 후반 18분 우루과이 역습 상황에서 상대 공격슷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쳤다.

김민재는 경기 후 “내가 근육 부상이 처음이긴 한데 심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날에 이어 이날도 이틀 연속 대표팀 훈련에 빠진 것은 결코 긍정적인 소식이 아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