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천선수촌 체육회 직원 코로나19 확진...국가대표 퇴촌 지시

  • 등록 2022-01-27 오후 4:12:50

    수정 2022-01-27 오후 4:13:33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근무하는 대한체육회 직원 중 추가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국가대표 선수들이 예정보다 일찍 퇴촌했다.

27일 체육회에 따르면 선수촌 근무자 중 한 명이 이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체육회는 선수촌 내 철저한 방역을 위해 훈련 중이던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즉각 퇴촌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단 29명을 제외한 하계 종목 선수와 지도자 약 300명은 예정보다 이틀 먼저 선수촌을 나왔다.

다만,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동계 종목 선수들은훈련을 위해 진천에 남는다. 30일 베이징으로 떠나는 쇼트트랙 대표팀 21명과 일본을 경유해 베이징으로 향하는 컬링 대표팀 8명은 진천에서 훈련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25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선수단 결단식 현장에서도 체육회 직원 1명이 코로나에 확진돼 결단식에 참석한 국가대표 선수단 전원이 PCR 검사를 받아야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