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진, '전국노래자랑'서 송해 추모…'딴따라' 부르며 눈물

2008년 경남 진주시 편 출연 인연
"친할아버지처럼 응원…존경스러웠다"
  • 등록 2022-06-12 오후 2:14:41

    수정 2022-06-12 오후 2:14:41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가수 박서진이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지난 8일 세상을 떠난 방송인 송해를 추모했다.

12일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송해를 기억하며’에 출연한 가수 박서진. (사진=KBS 방송 캡처)
박서진은 12일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송해를 기억하며’에 출연해 눈물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은 후배 가수들이 34년 동안 MC로 프로그램을 지켜온 송해를 추모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박서진은 13세였던 2008년 ‘전국노래자랑’ 경남 진주시 편에 출연한 인연으로 방송에 출연했다.

박서진은 “‘전국노래자랑’ 출연자로 송해 선생님을 처음 뵀다. 예선에서 두 번이나 떨어져 자신감이 많이 낮아져 있었는데 송해 선생님이 직접 대기실에 찾아와서 친할아버지처럼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며 송해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송해의 ‘딴따라’를 열창하며 감정에 북받친 듯 슬픔의 눈물을 흘렸다. 노래를 끝마친 뒤에도 흐르는 눈물을 감추지 못한 채 국민 MC이자 영원한 코미디언 송해를 추모했다.

그는 “선생님을 촬영장에서만 뵙는데 2시간 촬영을 하면서 한 번도 앉지 않으셨다. 특히 촬영 전날 미리 촬영지에 오시고 한다는 점에서 굉장히 놀랬고, 존경스럽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고인이 된 송해를 그리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