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마이크로소프트, 다우 역사적 ‘4만’ 이끌었다

3만선에서 3년 6개월 만에 1만포인트 늘려
미국 경제 가속 성장에 지수 상승세도 가팔라
바이오 유나이티드헬스·제조업 캐터필라 기여했지만…
MS와 아마존 등 점차 빅테크 기여도 커질듯
  • 등록 2024-05-18 오전 9:06:57

    수정 2024-05-18 오전 9:06:57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4만선을 돌파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와 빅테크 마이크로소프트(MS)를 비롯해 의료서비스기업 유나이티드헬스그룹, 건설기계 제조업체 캐터필라 등이 4만선 돌파에 가장 큰 기여를 했다.

17일(현지시간) 다우지수가 역사상 처음으로 4만선을 넘은 가운데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가 ‘다우 4000’ 문구가 적힌 모자를 쓰고 일하고 있다. (사진=AFP)
17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34% 오른 40003.59를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이번주 1.2% 상승하며 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고, 결국 장 막판 4만선을 돌파했다.

다우지수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미국을 대표하는 대기업 30개 종목만 추적하는 지수로, 다우지수 편입은 곧 미국을 대표하는 기업을 뜻한다. 지난 2월 또 다른 빅테크인 아마존도 다우지수에 합류했다.

다우지수가 1만선을 돌파한 것은 1993년 3월로, 이후 2017년 12월 2만선을 넘는 데 까지 약 24년이 걸렸다. 그러나 2만선에서 4만에 올라서는 데는 7년밖에 소요되지 않았고, 3만선에서 4만선으로 올라서는 데는 3년 6개월이 채 걸리지 않았다. 미국 경제가 가속 성장하면서 다우지수의 성장세도 가팔라진 것이다.

3만선 이후 4만선 돌파에 기여한 주식 (그래픽=WSJ)
다우지수는 주식마다 가중치를 부여해 합산하는데, 주가가 높은 종목의 변동이 낮은 주가 종목보다 지수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 이 때문에 시총이 큰 빅테크가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나스닥과 S&P500지수와 달리 다우지수의 올해 들어 상승률은 낮은 편이다. 나스닥은 올 들어 13% 오른 반면, 다우지수는 6.07% 올랐다.

이 때문에 다우지수 4만선을 이끈 핵심기업은 빅테크가 아닌 골드만삭스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다우지수가 3만선에서 4만선까지 오르는 동안 약 1500포인트 이상 기여했다. 골드만삭스는 IB와 트레이딩 부문의 수익이 늘면서 올해 들어 21%가량 상승했다.

MS의 주가는 다우지수가 3만선을 돌파한 이후 거의 두배 가까이 올랐다. MS는 인공지능(AI) 채택에 힘입어 올 들어 13.3% 올랐다. WSJ는 앞으로 MS가 다우지수의 리더로서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우지수에서 현재 기술주들의 비중은 약 19%로 점차 비중이 커지고 있다.

미국의 최대 의료서비스기업인 유나이티드헬스 그룹은 다우지수에서 비중이 높은 주식 중 하나다. 이 주식은 다우지수가 3만선일 때보다 50% 이상 올랐다. 다만 올해 들어서는 2.73% 하락한 상태다.

하니웰, 인텔, 버라이즌, 보잉, 나이키, 디즈니, 3M 등은 다우지수가 3만선을 넘어선 이후 오히려 ‘마이너스’ 기여를 했다.

PNC 자산 관리 그룹의 최고 투자 책임자인 아만다 아가티는 “미국 경제가 진화하고 있다”면서 “아마존이 새롭게 다우지수에 들어왔다는 것은 새로운 세계 질서의 변화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