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세월호 추모 노란리본 문신.."잊지 않겠습니다"

  • 등록 2014-07-09 오전 10:49:24

    수정 2014-07-09 오전 10:49:24

언터처블 슬리피.(사진=화면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고규대 기자] 힙합 듀오 언터쳐블 슬리피가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의미로 노란리본 문신을 새겨넣었다.

슬리피가 리본 형상을 새겨넣은 채 무대 위에 오르면서 그가 왜 언제부터 문신을 했는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슬리피 소속사인 TS엔터테인먼트는 “지난 5월 즈음 세월호 참사로 인한 아픔을 함께하다 손목에 문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TS엔터테인먼트는 “후에 그 이유를 물어보니 가슴이 아파 애도와 함께 잊지 않고 기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슬리피는 언터쳐블(Untouchable)에서 디액션(The Action)으로 활동하고 있는 힙합 뮤지션이다. 언터처블은 2008년 10월 10일 싱글 앨범 ‘It‘s Okay’ 오버그라운드로 데뷔했고, 2011년 8월 2일 동반입대를 한 후 2013년 4월 28일 제대했다.

▶ 관련기사 ◀
☞ 뇌수막염 입원 윤계상, "god 콘서트 차질 없다"
☞ '매직아이' 이효리, "핑클 시절 안티팬, 얼굴에 계란 던졌다"
☞ '매직아이' 이효리, "광고주, 가슴 골로 물 흘려라 요구..황당했다"
☞ 서태지, "가을 컴백 확실..콘서트 시기 미정" 팬들 궁금증 증폭
☞ 진세연, '닥터이방인' 종영 소감 "사랑해주셔서 감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줄 길게 선 김호중 공연장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