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무한도전' 13년 했는데 왜 몰랐지?"…폭소한 사연

  • 등록 2021-09-04 오전 10:46:11

    수정 2021-09-04 오전 10:46:11

‘놀면 뭐하니?’(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 제1회 장학 퀴즈가 펼쳐진다. ‘장학 퀴즈’의 진행을 맡은 유재석은 그때 그 시절을 소환한 듯 찰떡 비주얼을 뽐낸다.

4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모교의 발전을 위한 장학금 기부를 건 ‘제1회 장학 퀴즈’가 펼쳐진다.

유재석은 “장학 퀴즈 진행을 맡은 유인태(?)입니다”라며 등장, 실제 MBC ‘장학 퀴즈’의 MC였던 차인태 아나운서의 모습과 목소리를 찰떡같이 소화했다. ‘제1회 장학 퀴즈’는 자신의 모교 발전을 위한 장학금 기부를 걸고 진행됐다.

가장 먼저 ‘장학 퀴즈’에 도전하는 학생들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첫 번째 도전자 ‘강서고’의 정준하는 너무 공부를 많이 해 이가 흔들려 병원에 간 적이 있으며, 초등학교 때 의학박사를 꿈꿨지만 대학 4수 끝에 메스 대신 꼬치를 잡으며 또 다른 꿈을 펼치고 있다고.

또한 정준하의 학창 시절 별명이 ‘머리 굴젓(?)’이라는 사실이 공개돼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 유재석은 “내가 무한도전 13년을 했는데 이걸 몰랐지?”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고 이에 정준하는 “이걸 어떻게 찾아내는 거야?”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고.

옆자리에 앉은 미주는 진지하게 “머리에 냄새나서 그런 거예요?”라고 물었고, 정준하는 당황해 “머리가 커서..”라고 스스로 설명을 하는 웃픈 상황이 벌어졌다는 전언이다.

독일 유학파이자 초우량아 출신으로 연예계 대표 석사로 불리는 하동훈은 ‘오산고’ 대표로, 자칭 타칭 ‘옥천 여신’에서 ‘예능 아이돌’로 활약 중인 미주는 ‘(현) 충북산업과학고’ 대표로 ‘장학 퀴즈’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들과 함께 ‘(현) 부산보건고’ 대표로 등판한 의문의(?) 인물은 7살 때까지 ‘미나’로 불렸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그의 ‘미나’ 시절 졸업사진과 정준하의 ‘머리 굴젓(?)’을 능가하는 학창시절 별명까지 공개되며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고 해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누구 하나 평범하지 않은 매력과 스펙(?)으로 무장한 도전자들의 ‘제1회 장학 퀴즈’ 현장은 4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