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AI'로 무장한 네이버웍스, 외국인 직원과 협업도 거뜬

네이버, 라인과 유사한 화면으로 누구나 쉽게 사용
번역 서비스 '파파고', 문자인식(OCR) 기능 등 AI 강점
  • 등록 2021-03-30 오전 6:44:01

    수정 2021-03-30 오전 6:44:01

네이버웍스 메시지 화면 (사진=네이버클라우드)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대웅제약 기술지원팀에서 일하는 김지숙씨는 메신저의 자동 통역 기능을 활용해 외국인 직원들의 IT 관련 문의에 대응하고 있다. 예전엔 한국어가 가능한 직원과 미팅을 잡아야 해서 3~4시간이 걸렸지만, 지금은 간단한 문의는 네이버웍스로 10분 안에도 처리한다.

온라인 마케팅 기업 쿨앤쿨도 네이버웍스를 통해 본사와 물류센터 간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창국 쿨앤쿨 이천물류센터장은 “캘린더 공유 기능으로 진행 중인 프로모션 상황에 대해 전 직원이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면서 “본사에서 현장에 일일이 안내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원격근무 시대가 열리면서 해외 협업툴이 밀려 들어오고 있다. 이 가운데 네이버는 외산 제품의 공세에 맞서 국내외 시장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미 네이버웍스는 일본에선 ‘라인웍스’라는 이름으로 유료 업무용 메신저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대웅제약, 웅진씽크빅 등 10만개가 넘는 기업의 직원들이 네이버웍스로 업무를 본다.

네이버웍스의 강점은 네이버, 라인 서비스와 유사한 화면으로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메시지 기능은 읽은 사람 수를 넘어 읽은 사람이 누구인지까지 확인이 가능하며, 최대 200명까지 동시 접속할 수 있다.

윤찬호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웍스 사업부 이사는 “네이버웍스를 사용하는 타사 직원은 물론 라인 사용자와도 대화를 나눌 수 있어 거래 등과 소통 채널을 일원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네이버웍스에는 인공지능(AI) 기술이 탑재됐다. AI 번역 서비스 ‘파파고’가 대표적이다. 메일, 메시지, 캘린더 등에 적용된 파파고 엔진은 아이콘 클릭만으로 자동 통·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현재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베트남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름, 회사, 부서, 직책, 전화, 메일 등 다양한 연락처 정보를 일일이 입력할 필요없이 명함만 스캔하면 바로 저장할 수 있도록 해주는 문자인식(OCR) 서비스도 AI 기능 중 하나다. 네이버웍스 봇 API를 통해 인사, 회계, 전자결재 등 내외부 솔루션도 연계도 가능하다.

또한 메시지를 중심으로 메일, 캘린더, 주소록, 할 일, 설문 등 업무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하나의 앱에서 제공하는 것도 장점이다. 캘린더 기능은 참석자와 회의실이 모두 가능한 시간을 자동으로 추천해준다. 메일, 메시지 등의 원본 데이터를 관리자가 설정한 기간과 범위 내에서 최대 10년간 보관할 수 있는 등 관리 기능도 강화했다.

네이버는 조만간 네이버웍스를 포함한 기업정보시스템(워크플레이스), 파일공유(워크박스) 등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하나로 묶은 기업용 솔루션도 출시할 계획이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기존 해외 클라우드 기업들이 깊게 다루지 못한 영역을 세분화해 시장 하나 하나를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며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이 적용된 기술·노하우를 통합해 산업별로 특화된 솔루션을 내놓으며 해외 사업자들과 차별화할 것”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