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진사퇴 김성회 "언론은 나라 망치는 주범, 국민 저능아 만들어"

자진사퇴 후 언론 보도 행태에 불만 쏟아내
"동성애는 치료 가능" 입장 고수
"조선시대 여성 절반 쾌락 대상" 주장도 다시 옹호
  • 등록 2022-05-14 오전 11:15:20

    수정 2022-05-14 오전 11:15:2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과거 망언 등이 드러나 자진 사퇴한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이 “대한민국 망치는 주범은 언론인”이라며 자신에 대한 보도에 대해 불만을 쏟아냈다.
사진=유튜브 펜앤마이크 캡처
김 전 비서관은 14일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실어 자신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한편 임명 후 나온 보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김 전 비서관은 먼저 “동성애는 치료가능하다”는 발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동성애는 바람직하거나 조장될 문제가 아니다. 선천적이 아닌 후천적 동성애를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 흡연이 본능이 아니듯이, 또 흡연하는 사람들이 병자가 아니듯이, 동성애는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자신의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어 “조선시대 여성의 절반이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비서관은 조선시대 노비제도를 길게 서술하며 자신의 주장이 틀리지 않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밖에 중도입국 자녀 발언, 다문화 폄하 논란 등에 대해서도 해명한 김 전 비서관은 언론 보도 행태를 맹비난했다.

김 전 비서관은 “대한민국 기자들의 난독증과 왜곡정신”을 지적하며 “저는 대한민국을 망치는 제1주범은 대한민국의 언론인들이라고 확신한다”고 적었다.

그는 “말귀 못 알아먹고, 진실을 외면하고, 왜곡편집해서 사람들을 오해하고 그릇되게 만드는 것, 그것이 대한민국 언론인들의 제일 큰 잘못”이라고도 주장했다.

김 전 비서관은 “정치인들은 국민을 분열시키지만, 언론인들은 국민의 생각을 왜곡시키고, 저능아로 만든다”며 다소 거칠게 언론 행태를 비난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