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매운맛 알릴래" 에이티즈, 청양고추 홍보대사 자처한 컴백[종합]

16일 새 미니앨범 발매…반년 만에 컴백
타이틀곡 ‘바운시’로 한국의 매운맛 표현
  • 등록 2023-06-15 오후 3:34:34

    수정 2023-06-15 오후 3:34:34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보이그룹 에이티즈(ATEEZ·홍중, 여상, 종호, 민기, 성화, 최산, 윤호, 우영)가 ‘K매운맛 홍보대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이들은 ‘청양고추 바이브(vibe)’를 녹였다는 신곡으로 또 한 번의 도약을 위한 항해를 시작한다.

에이티즈는 15일 서울 강서구 KBS아레나에서 9번째 미니앨범 ‘더 월드 에피소드 2 : 아웃로우’(THE WORLD EP.2 : OUTLAW) 언론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들이 국내에서 신보를 내고 활동에 나서는 것은 약 6개월 만이다.

홍중은 “반년 만에 컴백하게 돼 떨리고 기분 좋다”며 “새로운 모습을 빨리 보여주고 싶어 고민도 많이 하고 준비도 많이 했다. 퀄리티 높은 음악을 드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에이티즈는 타이틀곡 ‘바운시’(BOUNCY)를 포함해 ‘디스 월드’(This World), ‘듄’(Dune), ‘장고’(DJANGO), ‘최면’(Wake Up), ‘아웃로우’(Outlaw) 등 총 6곡을 새 앨범에 담았다. 에이티즈 전담 프로듀서인 이든(EDEN)이 수장으로 있는 프로듀싱팀 이드너리(Eden-ary)가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멤버 홍중과 민기가 전곡의 작사 크레딧에 이름을 올렸다.

산은 “‘더 월드’는 세상에 큰 움직임을 주겠다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진행 중인 시리즈다. 에피소드1 앨범에 통제된 사회에서 은밀한 움직임을 시작하는 이야기를 담았다면, 이번 앨범에는 조금 더 과감하게 움직이면서 흥미진진한 일들이 벌어지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족스러운 앨범이자 대중에게도 어필할 수 있는 앨범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타이틀곡 ‘바운시’는 ‘심장을 뛰게 하는 음악만 있다면 성별, 출신, 나이, 종교, 국적은 중요치 않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쉴새 없이 몰아치는 거친 멜로디와 ‘아직 배고파’, ‘청량고추 바이브’ 직설적이면서도 재기발라한 포인트가 가사가 돋보인다. ‘K-핫 칠리 페퍼스’(K-HOT CHILLI PEPPERS)라는 부제도 붙였다.

컴백에 앞서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는 ‘청량고추 바이브’라는 포인트 가사를 담은 타이틀곡 ‘바운시’를 홍보하기 위해 청양고추를 실은 채소 판매 트럭을 서울 곳곳에서 운행하고 지하철 2호선에 청양고추 칸을 마련하는 이색적인 컴백 프로모션을 펼쳐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날 홍중은 “‘바운시’는 여태껐 느껴본 적 없는 색다른 매운 맛을 내고자 한 노래”라면서 “굉장히 흥겹고 가사도 재치 있어서 같이 즐기기에 좋은 곡이다. 에이티즈 아이덴티티도 가득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청양고추가 한국의 매운맛이지 않나”라면서 “더 많은 분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고민을 한 끝 청양고추 트럭 운행과 같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화는 “‘온도심이 우리의 무대’라는 메시지를 알리고자 한 프로모션이기도 했다”고 말을 보탰다.

아울러 윤호는 “‘청양고추 바이브’ 가사에 맞춰 청양고추를 뜯어먹는 위트 있는 포인트 안무도 준비했다”고 했다. 우영은 “기차놀이 안무 구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을 보탰다.

여상은 뮤직비디오에 대해 이야기하며 “오토바이를 타는 장면이 있는데, 실제론 오토바이 운전을 못해서 발에 힘을 줘 오토바이를 지탱하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촬영했다”는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진짜 발연기를 했다”고 입을 모으며 웃었다.

에이티즈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1년 2개월 동안 전개한 ‘더 펠로우십’(THE FEELLOWSHIP) 투어 공연을 북미와 유럽, 그리고 한국과 일본에서 펼쳐 총 43만여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성화는 “먼 곳에서도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셔서 즐겁고 감사했다. 처음 방문한 나라에서 새로운 추억도 쌓았고, 다시 방문한 나라에서는 더 큰 공연장에 오르기도 해서 기뻤다”고 했다.

산은 “한국어 슬로건을 만들어 공연장에 찾아오시고, 한국어로 된 노래를 따라불러주신 해외 팬 분들에게 감사함을 느꼈다”고 돌아봤다.

최근 세븐틴, 스트레이키즈 등 인기 보이그룹들이 잇달아 새 앨범으로 음반 분야 커리어 하이를 달성해 주목받았다. 이 가운데 월드투어로 뜨거운 인기를 과시한 에이티즈가 보이그룹 음반 강세 흐름 이을지 관심이다. 앨범 전곡 음원은 16일 오후 1시 각종 음악플랫폼을 통해 공개한다.

홍중은 “감사하게도 반년 전 발매한 싱글이 빌보드 200에 3차례나 올랐다. 이번 앨범 활동으로도 팬들이 자랑스러워 할만한 결과를 만들어내고 싶다”고 소망했다. 덧붙여 홍중은 “언젠가는 빌보드와 그래미 시상식에도 오르고 싶다”고 했다.

종호는 “컴백 활동을 통해 여유롭게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 무대를 보시는 분들도 저희의 남다른 에너지를 느끼며 즐겨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