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소기업 대출금리 평균 5.34%…11년만에 최고

금리 5% 이상 대출 비중 61%…2년 전보다 20배↑
  • 등록 2024-02-12 오전 10:49:45

    수정 2024-02-12 오후 7:33:20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지난해 예금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리가 5%를 넘어서며 11년 만에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예금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평균 5.34%로 2012년(5.66%)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2012년 이후 하향 곡선을 꾸준히 그려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2020년에는 2.97%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2021년 2.98%로 소폭 올랐고 2022년 4.44%로 급등한 데 이어 지난해 5%마저 넘어섰다. 중소기업들은 금리가 급격히 오르면서 대출이 어려워지고 이자 부담은 커진 상태다. 지난해 신규취급액 기준 중소기업 대출 중 금리가 5% 이상인 비중이 61.1%에 달했다. 이 비중은 2021년만 해도 3.0%에 그쳤고 2022년에도 28.7%였으나 2년 만에 20배로 커진 것이다.

지난해 12월 말 중소기업 은행 대출 잔액은 999조 9000억원이다. 그해 11월 말 1003조 8000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0조원을 돌파했다가 중소기업의 연말 대출 상환 등으로 소폭 줄었다. 중소기업의 금융 부담은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금리 부담이 누적되면서 한계 상황에 몰리는 중소기업이 발생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당분간 고금리 상태가 지속하면서 2분기 이후 고전하는 중소기업이 늘어날 수 있는 만큼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금융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지원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돌발 상황
  • 2억 괴물
  • 아빠 최고!
  • 이엘 '파격 시스루 패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