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초유의 사태, '펑' 굉음에 결승전 녹화 중단

  • 등록 2013-11-29 오후 2:38:31

    수정 2013-11-29 오후 2:38:31

한식대첩
한식대첩
[티브이데일리 제공] 한식 서바이벌 ‘한식대첩’이 결승전 도중 녹화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었다.

케이블TV 올리브 ‘한식대첩’에서는 경북팀과 전남팀이 우승상금 1억 원을 놓고 결승전을 치른다.

두 팀은 ‘지역 최고의 5첩 반상’을 주제로 결승전을 치르던 도중 갑자기 스튜디오에서 ‘펑’하는 굉음이 들려 모든 동작을 멈추게 됐다.

이 소동의 원인은 전남팀의 유리그릇 때문이었다. 유리그릇은 가스레인지 옆에 놓여 뜨겁게 달궈진 상태로 있다가 갑자기 싱크대의 찬물에 닿자 엄청난 소리를 내며 산산조각 나버린 것이다.

제작진은 요리 프로그램의 특성상 불을 사용해 진행되는 만큼 도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녹화를 잠시 멈췄다. 이후 제작진은 전남팀 정금례 도전자가 유리조각에 손가락을 조금 베인 것을 제외하고는 진행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 대기하고 있던 의료팀은 정금례 도전자에게 응급조치를 취한 후 신속하게 대결을 재개했다는 후문이다.

최고의 식재료를 활용한 ‘5첩 반상’을 주제로 치러진 ‘한식대첩’의 결승전은 눈을 현란하게 하는 다양한 음식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겨울 밤 식욕을 자극할 예정이다. 30일 밤 10시 20분 방송.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