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이미향·임진희, US여자오픈 2R 공동 5위

중간 합계 1오버파 141타로 공동 5위
태국 미차이 4언더파 136타로 단독 선두
  • 등록 2024-06-01 오후 12:02:09

    수정 2024-06-01 오후 12:02:09

이미향. 사진=AFPBB NEWS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미국 여자 프로골프(LPGA)의 이미향과 임진희가 시즌 두 번째 대회인 US여자오픈(총상금 12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5위로 올라섰다.

이미향은 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의 랭커스터 컨트리클럽(파70·658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 공동 51위로 출발했던 이미향은 중간 합계 1오버파 141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단독 선두 위차이 미차이(태국)와는 5타 차다. 올 시즌 두 차례 톱10에 오른 이미향은 이날 후반에만 버디 3개를 잡아내는 뒷심을 보였다.

임진희는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솎아내며 35위에서 5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임진희는 지난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4승을 거두며 퀄리파잉 시리즈로 LPGA 도전장을 냈다.

임진희. 사진=AFPBB NEWS
지난해 KLPGA 투어 신인왕인 김민별은 중간 합계 3오버파 143타로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2020년 US여자오픈 우승자 김아림과 지난해 준우승자 신지애는 5오버파 145타로 공동 29위를 기록했다. 이정은, 김수지, 안나린, 전지원은 공동 34위, 박현경은 공동 45위에 고진영, 김효주, 신지은, 유해란은 공동 59위에 자리했다.

양희영, 이소미, 전인지 등을 컷을 통과하지 못했고 1라운드 공동 5위였던 김세영은 허리 부상으로 기권했다.

한편 미차이는 이날 3타를 줄이며 4언더파 136타로 단독 선두를 달렸다. 그 뒤를 앤드리아 리(미국·2언더파 138타), 사소 유카(일본), 이민지(호주·이상 1언더파 139타)가 이었다.

1984년 LA 올림픽 양궁 여자 금메달리스트 서향순의 딸인 아마추어 캐서린 박(미국)은 2오버파 142타로 공동 13위를 기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