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한선화 "카라 사태 잘 해결돼 구하라 웃었으면…"

  • 등록 2011-01-31 오후 2:11:43

    수정 2011-01-31 오후 2:13:36

▲ 시크릿 한선화(제공=TS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SPN 김은구 기자] “카라 문제가 잘 해결돼서 구하라와 다시 웃으며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시크릿 한선화가 `카라 사태`와 관련해 이 같은 바람을 밝혔다.

한선화는 최근 이데일리SPN과 가진 인터뷰에서 “멤버들과 소속사 간 합의점을 잘 찾아 문제가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며 구하라에 대한 걱정을 아끼지 않았다.

카라는 멤버 3인인 한승연, 니콜, 강지영이 소속사 DSP에 전속계약 해지 통보를 했다고 밝힌 지난 19일 이후 활동을 중단했다. 양 측이 협의를 하고 있지만 아직 사태가 완전히 해결되지는 않은 상태다. 구하라는 초반 다른 세 멤버와 함께 전속계약 해지 통보를 했지만 이후 이를 철회하고 소속사에 남았다.

구하라와 KBS 2TV 예능프로그램 `청춘불패`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한선화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서는 “이번 일과 관련해 많은 보도가 있었지만 진정한 문제는 당사자들만 알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 관련기사 ◀ ☞시크릿 "`시가` OST 불렀으면 대박 났을 텐데…" ☞시크릿 "깜찍한 `샤이보이`로 팬층 확대…日도 진출할 것" ☞[포토]시크릿 한선화-빅뱅 승리 `지금은 달리는 교육중?` ☞[포토]시크릿 `깜찍 발랄한 무대` ☞[포토]시크릿 `한파를 녹이는 깜찍함`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