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11일째…석유화학 출하 차질액 1조원 넘었다

출하량 5분의 1 수준 ‘뚝’…산업부 “엄정 대응·피해 최소화 지원”
  • 등록 2022-12-04 오전 11:00:00

    수정 2022-12-04 오전 11:00:00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11일째 이어지고 있는 화물연대 파업(집단 운송거부)으로 석유화학 출하 차질액이 1조원을 넘어섰다. 업계에서 출하 차질을 넘어 생산 차질 가능성을 우려하는 가운데 정부는 이번 파업에 대한 엄정 대응과 함께 업계의 피해 최소화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오른쪽)이 지난 2일 전북 군산 ㈜세아베스틸 공장에서 관계자와 화물연대 파업(집단 운송거부)에 따른 출하 차질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산업부)
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석유화학업계는 화물연대 파업이 시작된 지난달 24일 이후 출하량이 평시의 21% 수준으로 떨어지며 전날까지 열흘 동안 약 78만1000톤(t)의 출하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173억원이다. 수출 물량 출하를 위한 컨테이너 운송에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석유화학업계는 생산 제품 미출하 물량을 공장 안팎에 보관 중인데 이 공간 역시 포화하고 있어 최악의 경우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까지의 피해는 물류 정상화 이후 물동량을 늘려 해소할 수 있지만 공장 가동이 멈추면 기업 매출 감소 등 회복이 어려운 실질적 피해가 발생한다. 업계는 공장 가동 중단 땐 하루에 평균 1238억원의 생산차질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장영진 산업부 제1차관은 4일 울산광역시, 석유화학협회 등 관계자와 대한유화(006650) 울산공장을 찾아 현장 상황을 살피고 업계 피해 최소화 방안을 모색했다. 정부는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 아래 파업 미참여 화물트럭 기사에 대한 노조의 운송방해·보복행위에 대한 경찰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또 중소 화주의 파업 피해 손해배상소송을 대행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노조의 파업 참여 동력을 약화해 물류 정상화 시점을 앞당긴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장 차관은 “정부는 국민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석유화학업계까 이번 사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