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언스, '버그 바운티' 우수 신고자에 포상금 지급

  • 등록 2022-10-11 오전 8:35:21

    수정 2022-10-11 오전 8:35:21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지니언스(263860)가 자체 ‘버그 바운티(Bug Bounty)’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보안 취약점을 제보한 우수 신고자 6명에게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니언스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 화면. (사진=지니언스)
버그 바운티는 오류, 오작동을 의미하는 버그(Bug)와 포상금이란 뜻의 바운티(Bounty)가 합쳐진 용어로, 소프트웨어 또는 웹서비스의 취약점을 찾아낸 사람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침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함은 물론, 화이트 해커 등 차세대 보안 전문가 육성의 토대가 되고 있다.

사이버 위협의 주요 요인인 보안 취약점은 신속하게 발견해 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등 주요 글로벌 기업은 자사 제품 및 서비스의 취약점 발굴과 보안강화를 위해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지니언스는 2021년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OB) 10기 교육생들과 취약점 분석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했다.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버그 바운티를 운영한 결과 총 26건의 취약점이 접수됐다. 공격 영향도, 공격 난이도 등 보안 취약점 평가 국제 표준에 근거하여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취약점을 평가했다.

신고된 신규 취약점에 대해서는 내부 분석을 통해 신속하게 해결한 후 공격 위험도 등에 따라 홈페이지 등에 공지하고 고객사 패치를 진행하고 있다.

지니언스의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은 네트워크 접근 제어 솔루션인 ‘지니안 NAC’, ‘클라우드 NAC CSM 서비스’ 등이 대상이다. 단 지니언스 홈페이지 등 현재 운영 중인 서비스에 대한 취약점은 불법적인 해킹 우려 및 관련법에 따른 검증권한 부재로 평가 및 보상에서 제외된다.

보안 취약점 신고서 등록 및 접수 확인은 수시로 이뤄진다. 취약점 평가는 월 단위, 포상금 지급은 분기 단위로 실시된다. 접수된 취약점은 보안 취약점 평가 국제 표준(CVSS 3.1)을 기반으로 평가되며 건당 최대 포상금은 2500달러다.

이동범 지니언스 대표는 “역량 있는 보안 전문가들의 노력으로 제품 및 서비스의 안정성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보안 취약점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강화를 목표로 버그 바운티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