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 전 여친 현아 흠집내기 루머에 "헤어져도 소중한데…고소할 것" [전문]

  • 등록 2022-12-01 오후 4:13:04

    수정 2022-12-01 오후 4:13:04

던(왼쪽) 현아(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던이 전 여자친구 현아를 흠집내는 루머에 법적 대응을 알렸다.

던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길게 말 안할게요. 뒤에 글 제가 쓴 게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한 저 비겁하고 더럽고 불쌍한 분 고소하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현아에 대해 “헤어졌어도 저한테는 똑같이 소중하고 제가 본 어떤 사람보다 진실되고 멋있는 사람”이라며 “앞으로도 제가 제일 사랑하는 아티스트”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던은 “제발 이렇게 살지 마시고 소중한 시간들을 좋은 곳에 써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온라인에는 현아의 행실을 폭로하는 댓글이 확산됐다. 이는 던이 작성한 것처럼 편집된 것. 던은 자신이 게재한 글이 아님을 강조하며 법적 대응까지 시사했다.

2016년부터 공개 열애를 한 현아, 던은 최근 결별했고 이를 공식 발표했다.

다음은 던 글 전문

안녕하세요. 던입니다. 길게 말 안할게요. 뒤에 글 제가 쓴 게 아니고 허위사실 유포한 저 비겁하고 더럽고 불쌍한 분 고소하겠습니다. 헤어졌어도 저한테는 똑같이 소중하고 제가 본 어떤 사람보다 진실되고 멋있는 사람이자 앞으로도 제가 제일 사랑하는 아티스트입니다. 제발 이렇게 살지 마시고 소중한 시간들을 좋은 곳에 쓰세요.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