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중기청, 223억원 규모 창업맞춤형사업 본격 시동

3년 미만 창업기업 지원 ‘창업맞춤형사업’ 본격 추진
400개 창업기업 육성 목표
  • 등록 2016-05-15 오전 10:13:22

    수정 2016-05-15 오전 10:13:22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정부가 창업기업의 생존율 제고를 위한 창업맞춤형사업을 시행한다.

중소기업청은 창업진흥원과 함께 창업기업 생존기반 확보를 위해 우수한 사업 아이템을 보유한 3년 미만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창업맞춤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400개의 유망 창업기업 육성이 목표인 이 사업의 지원액은 223억원이다.

창업맞춤형사업은 지난 2012년에 출범한 이후 시제품개발 지원 및 자금 등을 지원해왔다. 한국의 창업기업 생존율 제고를 위해 지난해부턴 사업화 성공가능성이 높은 3년 미만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멘토링과 주관기관 특화프로그램으로 개편해 지원하고 있다.

중기청은 올해부터는 정책 패러다임 전환의 기조 아래 창업기업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창업기업의 생존경쟁력 제고에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창업기업은 사업아이템 특성에 맞게 대학·연구기관·투자기관 등 32개 주관기관의 특화분야별 프로그램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선정평가에 통과하면 창업기업의 생존과 매출·투자유치 등을 연계하는 현장 및 시장전문가의 멘토링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3년 미만 창업기업으로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케이스타트업(K-startup) 홈페이지(www.k-startup.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모집은 작년과 같이 수시로 진행되며 신청률 등을 고려해 선정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