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방송 조작 논란…제작진 "입장 정리 중"

  • 등록 2022-09-22 오후 5:57:44

    수정 2022-09-22 오후 6:17:01

(사진=MBN·K-STAR ‘고딩엄빠2’)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MBN·K-STAR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2’에 대한 방송 조작 논란이 일었다.

‘고딩엄빠2’ 출연자 하리빈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무리 방송이라지만 참다 참다 애들 욕까지 해서 개인 계정에 올린다”라는 글과 함께 ‘고딩엄빠2’ 제작진의 방송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연년생 두 남매를 키우는 하리빈은 20일 방송된 ‘고딩엄빠2’에서 남편에 대한 집착이 강한 아내로 비춰졌다. 방송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도 넘는 악플을 달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하리빈은 제작진의 조작방송 근거로 네 가지를 꼽았다. 첫째로 하리빈은 방송에서 남편이 일하러 나간 뒤 전화를 받지 않자 13번의 부재 전화를 남긴 것이 조작이라고 전했다. 그는 “사전 인터뷰 때 남편에게 연락을 자주 하는 편이라고 이야기했지만, 하루에 13통까지 한 적은 없다”며 “남편에게 물어보니 제작진 번호를 제 번호로 저장해서 13통을 걸었다고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두 번째로 하리빈은 자신이 울면서 남편에게 “못 해먹겠다. 다 그만하고 싶다”라고 말한 장면에 대해 “제작진이 촬영 전 남편에게 제 불안을 이끌어내기 위해 ‘연락 두절 후 술 마셔보라’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한 배신감에 촬영 못 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리빈은 이 부분이 ‘아기 키우는 것을 못 해먹겠다’고 한 것처럼 편집이 됐다고 설명했다.

셋째로 하리빈은 ‘고딩엄빠2’ 작가들이 남편에게 전화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 상황에서도 전화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작진의 요구로) 낮에 3통 이상 전화한 것 같은데, 그것조차 짜깁기와 편집으로 이상한 것처럼 나갔다”며 “방송이니까 편집으로 과장하는 것은 이해한다. 하지만 자의로 전화한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하리빈은 방송 이후 남편 직장 사장님과 통화했다며 “(사장님이) 제게 화내는 장면도 (제작진이) 따로 찍어서 따셨더라. 사장님 말로는 작가분이 요구하셨다고 했다”고 말했다.

하리빈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댓글을 ‘고딩엄빠2’ 유튜브에 작성했으나 이내 삭제됐다고도 토로했다. 또 그는 “제가 악플을 보고 욕 먹는 것은 괜찮은데 제 본 모습이 아닌 모든 것이 거짓이고, 과장된 모습으로 억울하게 욕을 먹으니 이게 맞나 생각이 든다”며 “분명 처음에 ‘고딩엄빠2’ 촬영취지가 편견을 없애는 것이라고 해서 촬영 결심한 것인데 오히려 편견만 키운 것 같아 마음이 씁쓸하다”고 적었다.

‘고딩엄빠2’ 관계자는 22일 이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입장 정리 중”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