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고아라 "'라 비앙 로즈' 마리옹 코티야르처럼 극적인 연기 하고파"

  • 등록 2016-11-18 오전 11:43:19

    수정 2016-11-18 오전 11:43:19

사진-그라치아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배우 고아라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의 화보를 장식했다.

이번 화보에서 고아라는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알라스카 구스 다운과 유니크한 디자인의 펜디 선글라스를 평소 본인 스타일에 맞게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모태 미모’를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고아라는 특유의 밝고 발랄한 매력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하다가도 카메라 셔터를 누를 때마다 분위기를 바꿔 가며 패션 모델로서의 끼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고아라는 “‘화랑’은 사전 제작 드라마라 촬영을 모두 마쳤어요. ‘다 찍었다’라는 후련함도 있고, 기대 반, 설렘 반으로 저도 시청자 입장에서 방송 날짜를 기다리고 있어요”라며 “특히 화랑들이 굉장히 멋있거든요. 화랑 군단들의 액션 신을 눈여겨봐 주세요. 저는 통통 튀고, 발랄하고, 많이 웃겨요”라고 전했다.

어린 나이에 데뷔해 평범한 청춘들과는 조금 다른 삶을 살았을 것 같은 고아라는 청춘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배우로서의 삶과 평범하게 누릴 수 있는 자유에 대한 갈등은 이미 끝난 상태라고 답했다.

고아라는 “어느 순간 딱 정리됐어요. 스스로에게 ‘네가 자유를 택할 거면 연기자로서의 삶을 내려놔라’ 이렇게 얘기했죠. 그랬더니 자유보다는 연기에 대한 갈망이 더 크다는 사실을 알겠더라고요”라며 “청춘을 즐기는 것 이상으로 좋은 배우가 돼야겠다는 욕구가 큰 사람이더라고요, 제가. 커리어를 위해 감당해야 할 부분을 지켜가면서 내가 좋아하는 걸 찾게 됐어요. 독서, 미술 감상 등 소소한 취미 생활을 하면서 나름 잘 보내는 중이에요”라고 말했다.

자신만의 진지한 연기관을 하나하나 풀어 가며 설명하던 고아라에게 꼭 한 번 맡고 싶은 캐릭터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는 “30대가 된다면 ‘라 비앙 로즈’의 마리옹 코티야르처럼 극적인 연기를 해보고 싶어요. 뭔가 정신적인 특징을 갖고 있는 사람이요”라며 “아픔이 좀 크다든가 감정을 극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밀양’의 전도연 선배님 역할 같은? 극에 치달았을 때 사람이 표현하고 드러낼 수 있는 것들에 대한 갈망이 있거든요. 저는 그렇게 못 살아봤으니까, 만약 작품 속에서 경험할 수 있다면 최대한 가까이 다가가고 싶어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고아라의 고혹적인 매력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오는 20일 발행되는 패션지 ‘그라치아’ 12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긴박한 순간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