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간 떨어지는 동거' 김도완 "배우·스태프 챙기는 혜리, 많이 배웠다" [인터뷰]②

  • 등록 2021-07-21 오후 6:02:55

    수정 2021-07-21 오후 6:02:55

김도완(사진=어썸이엔티)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혜리 누나를 보면서 많이 배웠어요.”

배우 김도완이 tvN ‘간 떨어지는 동거’를 통해 배운 점을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21일 ‘간 떨어지는 동거’ 종영 기념 화상 인터뷰를 진행한 김도완은 “배우들을 챙기는 모습, 스태프들을 따뜻하게 잘 챙기는 모습을 보면서 ‘피곤한 티 안 내고 사람들을 잘 챙길 수 있구나’ 그런 걸 느꼈다”고 전했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김도완은 담이(혜리 분) 베프, 연애 호구 도재진 역을 맡아 담이와의 우정부터 양혜선(강한나 분)과의 로맨스까지 그려냈다.

극중 또 하나의 재미 포인트였던 이담, 도재진, 최수경(박경혜 분)의 ‘찐친케미’. 김도완은 “연기 호흡은 너무 좋았다. 혜리 누나, 경혜 누나가 유연하고 밝은 사람들이라서 제가 뭘 해도 제 연기를 받아줄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그렇다 보니까 서로에게 확신을 갖게 되고 애드리브도 많이 하게 되고 좋은 장면들도 많이 나온 것 같다”면서 호흡이 100점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도재진과 이담은 오랜 시간을 함께 보내고 깊은 우정을 나눈 절친. 김도완은 이담을 연기한 혜리에 대해 “혜리 누나가 사람을 잘 챙기고 따뜻하고 그러다 보니까 사적으로도 얘기를 많이 나누고 개인적인 고민도 많이 나눴다”면서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재진이와 담이 같았다. 자연스럽게 서로 스며들어있는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김도완(사진=어썸이엔티)
이담, 최수경과의 우정, 양혜선과의 로맨스를 잘 그려낸 김도완은 “담이 수경과 있을 때는 편안하고, 늘 흐트러지고 망가짐에 있어서 스스럼 없어 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대사를 할 때도 장난기 섞인 말투도 많이 했던 것 같다”면서 “혜선이와 있을 때는 장난기가 완전히 빠지진 않게, 진솔하게 말하려고 톤에 있어서도 높낮이를 심하게 주진 않았던 것 같다”고 연기에 변화를 준 점을 설명했다.

극중에선 반전도 있었다. 최수경이 짝사랑한 상대가 남사친 도재진인 것. 김도완은 이런 설정을 알았냐고 묻자 “전혀 몰랐다. 대본을 보고 너무 놀랐다. 경혜 누나와 잘 살려보자고 했다”면서 “촬영 나오기 전까지도 수경누나한테 나 좋아하지 말라고 장난쳤다”고 웃었다.

드라마 속 호흡은 극 밖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김도완은 단체 채팅방이 활발하게 살아 있다며 “어제 밤까지도 사소한 대화까지 하며 잘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간 떨어지는 동거’를 통해 새로운 모습, 그리고 다양한 색깔을 보여준 김도완은 “도재진이라는 캐릭터는 큰 도전이었지만 돌이켜보니 많이 성장했다는 생각이 들고 또 한참 멀었다는 생각도 든다”면서 “아직은 도전해나가는 시기인 것 같다”고 드라마를 끝낸 소감을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