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베팅업체 배당률 보니…한국 16강 진출 가능성 ‘최하위 예상’

영국 BBC 서튼 기자는 한국이 포르투갈 꺾을 것으로 예상
  • 등록 2022-11-29 오후 6:10:03

    수정 2022-11-29 오후 6:10:03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1무 1패로 벼랑 끝에 몰린 한국 축구 대표팀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H조 최하위로 전망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패했다.

1무 1패를 기록한 우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3일 오전 0시에 열리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이기고, 같은 시간 펼쳐지는 가나와 우루과이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가려진다.

포르투갈이 이미 16강을 확정한 가운데 외국 베팅업체 윌리엄 힐은 H조에서 우루과이, 가나, 한국 순으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우루과이가 16강에 진출할 경우의 배당률이 5/6, 가나가 5/4, 한국이 8/1로 책정됐다. 우루과이가 16강에 오른다는 예상이 맞으면 1달러를 걸었을 때 1.83 달러를 받는다는 뜻이다. 1달러 기준으로 가나는 2.25달러, 한국은 9달러를 돌려받는다. 더 많은 금액이 걸릴 정도로 한국이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가장 적다는 뜻이다.

다른 베팅업체 래드브룩스도 16강 진출 배당률로 우루과이 10/11, 가나 6/5, 한국 7/1로 한국의 16강 진출을 최하위로 내다봤다.

예측대로 현재 1무 1패지만 골득실에서 한국에 뒤져 조 4위에 머물고 있지만 도박사들은 남은 세 국가 가운데 우루과이의 16강 진출 확률을 가장 높게 봤다. 우리나라가 16강에 오르려면 무조건 포르투갈을 이겨야 하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제압하고나 비겨야 한다. 이후 골 득실을 따져야 한다.

그러나 이번 카타르월드컵에서 승패 예측을 가장 정확하게 하고 있는 영국 BBC의 크리스 서튼 기자는 한국의 16강 진출을 예상했다. 서튼 기자는 한국이 포르투갈을 1-0으로 꺾고, 우루과이는 가나를 2-1로 누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렇게 될 경우 한국과 우루과이가 1승 1무 1패로 동률이 되는데 골 득실에서 한국이 1골을 앞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