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이데일리문화대상]⑦ 역대 수상작은 무엇?

1~3회 '이데일리 문화대상 대상'
대상·최우수상으로 공연예술계 하나로
특별상 통해 공연예술계 원로 예우
클래식부터 가요까지…예술 통합챔프 찾아내
  • 등록 2017-02-17 오전 5:19:46

    수정 2017-02-17 오전 7:53:44

16일 서울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회 이데일리 문화대상’에서 벨라 디바가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shdmf@).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이데일리 문화대상’은 무대 위 공연예술을 집대성해 6개 부문에서 최우수작을 선정하고 이들 작품 중 대중의 온라인투표 등을 거쳐 대상작을 선정해 명실공히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을 통합하는 시상으로 주목받았다.

2014년 ‘제1회 이데일리 문화대상’의 대상은 ‘정명훈 말러교향곡 9번’이 수상했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이 공연한 ‘정명훈 말러교향곡 9번’은 국내 오케스트라의 기량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극찬을 받았다. 이듬해 12월 도이체그라모폰에서 실황음반을 발매하는 등 국제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15년 ‘제2회 문화대상’의 대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 거머쥐었다. 충무아트홀이 제작한 창작뮤지컬로 2개월여 초연기간 중 객석점유율 95%를 기록, 8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대형창작뮤지컬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2016년 ‘제3회 문화대상’의 대상은 ‘제1회 바닥소리극 페스티벌’이 받았다. 젊은 국악인의 모임인 판소리공장 바닥소리가 선보인 민간체 최초의 국악극 축제였다.

이외에도 ‘이데일리 문화대상’은 특별상을 통해 공연예술계에 한평생 헌신한 원로에게 존경을 표했다. 제1회에선 지난해 타계한 배우 백성희가 공헌상을 받았다. 제2회에선 한국 신무용의 대모라 불리는 무용가 김백봉이, 제3회에선 ‘국민배우’로 사랑을 받은 이순재가 공로상을 받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