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군공항 부지 ‘스마트폴리스’로…"개발이익 5천억 화성시 지원"

군공항 이전 화성 축성이래 수원 발전 최대 업적 평가도
경제효과 부가가치 3조1682억, 일자리 6만4000개 창출
도태호 제2부시장 “화성시에 개발 순이익 5111억 지원"
  • 등록 2017-03-07 오전 6:00:00

    수정 2017-03-07 오전 6:00:00

[수원=이데일리 김아라 기자]수원 군 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로 화성시 화옹지구가 선정됐다. 1954년부터 63년간 소음 피해와 개발제한이라는 ‘군공항 족쇄’에 고통받아온 수원시는 환호하고 있다. 정조의 화성 축성 이래 수원시 도시발전 역사상 가장 큰 업적이라고 불리는 군 공항 이전은 지역 경제를 한단계 끌어올리는 ‘일등공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은 “수원 군 공항 이전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 유발 8조 4577억원, 부가가치 유발 3조 1682억원, 일자리는 6만4000여개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사진=수원시)
수원 군 공항 이전부지 스마트폴리스로 개발

기존 수원 군공항 부지(종전부지)는 첨단산업과 고품격 생활문화가 결합된 ‘스마트폴리스’로 개발된다. 수원시는 수원 군공항 이전 후 넘겨받는 525만㎡ 규모의 종전부지에 ‘수원 스마트폴리스’를 조성하는 계획을 세웠다.

스마트폴리스는 첨단 연구단지와 친환경 생태공간, 생활친화적 여가 문화 공간을 갖춘다. 첨단과학 연구용지 16.3%, 주거용지 26.5%, 공원과 녹지 36.2%, 상업용지 3.0%, 도로 18.0% 등으로 구성된다.

활주로(3㎞)는 원형을 최대한 살려 활주로 공원으로 변신한다. 남북으로 문화공원과 생태농업공원이 들어선다. 격납고는 야외음악당, 미술관, 박물관 등 문화시설로 탈바꿈한다. 이곳에는 기존 수원의 인프라와 결합한 ‘첨단과학 연구단지’도 들어선다.

광교테크노밸리, 삼성전자, 수원산업단지와 연계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는 IT(정보통신기술), BT(바이오기술), NT(나노기술), ET(에너지기술) 산업이 연결되는 첨단벨트가 조성된다. 연구원, 과학자 등 6만6000명 등이 거주할 수 있는 ‘R&D 배후주거단지’도 만든다.

수원시가 새로운 군공항을 건설해 국방부에 기부하면 국방부가 종전 부지를 수원시에 넘기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진행된다.

수원시는 부지를 넘겨받기 전에 사업자 공모와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부지를 넘겨받는 대로 본격적인 개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군공항이전과를 ‘(가칭)군공항 이전추진단’으로 격상했다.

화성시 껴안기 ‘역지사지’ 올인

화성 화옹지구에 건설되는 신 군공항은 군 시설 배치 면적 11.7㎢, 소음 완충 지역 2.8㎢(87만평)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현재 화성시는 ‘군공항 이전 반대에도 불구 국방부가 예비이전후보지를 발표한 것은 법령 위반인 만큼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군공항 이전을 막겠다’는 입장이다.

도태호 부시장은 “수원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에 수원 군공항부지 개발시 발생하는 총 순이익 5111억원을 전액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스마트 폴리스’로 조성하는 과정에서 7조원의 개발이익금이 발생하고, 신군공항과 스마트폴리스 개발에 투입되는 비용 6조 4889억원을 제외하면 5111억원의 순이익이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도 부시장은 “‘역지사지’의 자세로 화성시와 지역주민과의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원시는 화옹지구 주민을 위해 주거환경개선, 장학금 지원, 방음시설 설치, 교육시설 현대화 사업을 지원한다. 서해안 해양테마파크 조성사업 등 화성시 지역 현안사업과 중장기 발전계획에 대해서는 수원시 지원사업에 반영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돕기로 했다.

수원시 군 공항 이전부지에 건설될 스마트폴리스 조감도(사진=수원시)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