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로·장덕철 소속사 음원 사재기 추가 반박 설명 공개…"SNS 마케팅 효과" 주장

  • 등록 2020-02-26 오후 4:02:08

    수정 2020-02-26 오후 4:02:08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을 빚고 있는 가수 닐로와 장덕철 측이 논란에 반박하는 추가 자료들을 공개했다.

리메즈 공식 홈페이지 화면.
닐로와 장덕철의 소속사 리메즈 엔터테인먼트는 26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에 소속 아티스트들에게 제기된 노래방 순위 및 음원 차트와 관련한 의혹들을 포함해 누리꾼들이 궁금해하던 주요 이슈들에 관한 추가적인 설명문을 게시했다.

소속사가 설명문을 통해 공개한 주장에 따르면 닐로의 차트 순위가 급격히 상승해 논란이 됐던 주간(18.03.18~18.03.24)은 리메즈가 그의 히트곡 ‘지나오다’를 마케팅 한 시점(18.03.22)과 일치하다. 소속사 측은 시점의 일치함을 언급하며 소셜미디어 마케팅 전략 효과가 차트 순위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라는 논리를 펼쳤다.

리메즈 측은 “지난 1월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조작된 세계’편에서 ‘3월 차트행을 하고, 4월 10일에 노래방에 등록이 됐는데 아무 반응이 없다가 갑자기 12위로 올라요’라는 한 제보자의 이야기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 “대중의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자사 아티스트들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월 31일 뉴미디어 기반 마케팅 방법과 그에 소요된 비용이 포함된 자료를 홈페이지에 공개한 바 있는 리메즈는 지속적으로 관련 자료들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리메즈 측은 “회사의 투명한 정보 공개가 일각에서 제기한 외주업체 마케팅 의혹을 불식시키고 음악팬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 “리메즈는 외주업체를 통해 마케팅을 하지 않고, 사내 마케팅팀이 아티스트들의 마케팅을 주관한다”라며 “자체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하기에 그 어떤 업체와도 저희 소속 아티스트의 음원 수익을 공유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