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달 vs 메드베데프, 호주오픈 남자단식 결승 맞대결 성사

  • 등록 2022-01-28 오후 10:27:15

    수정 2022-01-28 오후 10:27:15

호주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 진출한 라파엘 나달. 사진=AP PHOTO
생애 통산 3번째 메이저대회 결승에 오른 다닐 메드베데프.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5위·스페인)과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가 호주오픈(총상금 7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맞붙는다.

나달은 28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마테오 베레티니(7위·이탈리아)를 세트스코어 3-1(6-3 6-2 3-6 6-3)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4대 메이저 대회에서 총 20차례 우승해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로저 페더러(17위·스위스)와 최다 우승 공동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나달은 최다 우승 단독 1위로 올라설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나달이 호주오픈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6번째다. 하지만 우승은 2009년이 유일하다. 2012년, 2014년,2017년, 2019년에는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2년과 2019년은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게 졌고 2017년은 로저 페더러(17위·스위스)에게 덜미를 잡혔다. 2014년은 복병인 스타니슬라스 바브린카(82위·스위스)에게 패해 우승을 놓쳤다.

결승에 오른 것은 2019년 이후 3년 만이며 그 뒤 두 차례 대회에서는 모두 8강에서 탈락했다.

나달의 결승 상대는 메드베데프로 정해졌다. 메드베데프는 뒤이어 열린 준결승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4위·그리스)를 세트스코어 3-1(7-6<7-5> 4-6 6-4 6-1)로 제압하고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페데러, 조코비치, 나달 ‘빅3’의 뒤를 잇는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는 메드베데프는 이번에 3번째 메이저대회 결승 진출이다.

2021년 US오픈에서 생애 처음이자 유일한 메이저대회 우승을 경험했다. 반면 지난해 호주오픈에선 조코비치에게 패해 준우승에 그쳤다.

나달과 메드베데프는 지금까지 총 4번 맞붙어 나달이 3승 1패로 앞서있다. 하지만 메드베데프와 가장 최근에 맞붙었던 2020년 ATP 파이널스에서 나달은 1-2로 패했다.

메이저 대회에선 2019년 US오픈에서 한 차례 맞대결을 펼쳐 나달이 풀세트 접전 끝에 힘겹게 이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