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순방 중 휴대폰으로 결승전 시청...소리 질러"

  • 등록 2019-06-19 오후 8:16:05

    수정 2019-06-19 오후 8:30:5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 등 선수단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공항으로 가는 차에서 휴대폰 앱으로 결승전을 보면서 계속 소리를 질렀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리틀 태극전사를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갖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누구보다 자랑스러운 선수들, 정정용 감독을 비롯한 코치와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 정말 반갑다”고 U-20 대표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어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자리를 마련했는데,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된다“며 ”대표팀이 해산하면 이런 자리를 만들기 어렵다고 해서 오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린 당시 북유럽 순방 중이었던 문 대통령은 ”스웨덴 방문 마지막 날 결승전이었다. 공식환영 행사 때문에 전반전은 숙소에서, 후반전은 공항으로 가는 차에서 휴대폰 앱으로 봤다“며 ”우리 부부가 계속 소리를 지르니 앞 좌석에 앉은 스웨덴 경호관도 경기 상황을 물어보더라“고 웃었다. 이어 “우리가 골을 먹고, 지고 있다고 하니 함께 안타까워했다“며 ”결승전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여러분은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에게 정말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라며 ”여러분은 한국과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엄청난 일을 해낸 우리 대표팀에게 축하의 큰 박수를 드린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며 ”감독과 선수단 사이에서,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 가운데에서 선수들이 보여준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우리 한 번 경기를 즐겨보자’, ‘또 한판 멋있게 놀아보자’ 이런 자세가 참 좋았다“며 ”우리도 기술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도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우리 축구는 투지와 정신력을 강조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경기를 즐기는 것, 창의적인 기술과 전술로 고급 축구를 보일 수 있다는 점이 더해져야 한다“며 ”여러분이 그 가능성을 보여줘 기뻤다. 대한민국 축구의 차원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 잘 할 자신이 있나“라고 물은 뒤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더 신나게, 마음껏 즐기기 위해 더 힘차게 전진할 것을 기대한다. 나와 국민은 언제나 여러분 편에서 응원하고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에 대해서도 ”자랑스러운 골든볼 수상을 축하한다“며 ”이게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각오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