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박지원 "김건희 '팔 건들건들'…하도 뭐라 해 주눅든 것"

  • 등록 2022-06-30 오전 8:03:38

    수정 2022-06-30 오전 8:03:38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인사하는 과정에서 다소 어색한 모습을 보인 데 대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익숙해지면 잘 하실 것”이라고 두둔했다.

29일 박 전 원장은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서 김 여사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악수한 뒤 팔을 건들건들 흔든 것에 대해 “하도 영부인이 뭐 어쩐다저쩐다 하니까 좀 주눅든 것”이라고 감쌌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박 전 원장은 “카톡에 그런 게 돌아다니더라. 영부인이 손을 이렇게 흔들흔들하는 거”라며 “사실 누구나 맨 먼저 설교, 강론할 때 굉장히 어려운 거다. 숙달되면 잘 하실 거다. 저는 낫 베드(Not bad),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스페인 국왕 부부와 윤 대통령, 김 여사가 사진을 찍는데 윤 대통령은 중간(국왕과 왕비 사이)으로 딱 잘 가셨고 김 여사는 나가려고 하니까 국왕이 옆으로 안내를 하더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것들은 조금 문제가 있다”면서 “아마 외교부 의전비서관들이 잘 (설명)해줬는데 김 여사가 착각하고 가셨지 않나 싶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도 김건희 여사의 ‘패션’을 극찬했다.

박 전 원장은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한 데 대해 “김 여사가 아주 멋있었다”며 “제가 늘 주장하는 게 영부인의 패션은 국격(이다). 사진상으로 볼 때 김 여사가 아주 멋있더라”고 했다.

김 여사는 당시 만찬장에서 흰색 드레스, 검은색 구두에 흰색 장갑을 착용했다. 검은색 손지갑도 들었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금색 넥타이 차림이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한 발 뒤에서 기다렸다가 레티시아 왕비, 펠리페 6세 순으로 악수했다.

다만 박 전 원장은 김건희 여사 미공개 사진을 자체적으로 공개해 논란이 된 팬클럽 ‘건희사랑’에 대해서는 “대통령 영부인은 사생활이 없다. 사생활이 공적인 것”이라며 “김건희 팬카페는 김건희 여사께서 중단시켜야 된다”라고 조언했다.

(영상=NATO 공식 계정 캡처)
한편 김건희 여사는 28일(현지시간) 밤 스페인 국왕인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이날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 아내인 김건희 여사를 만난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는 “3년 전 한국에 갔을 때, 여자들이 다 예뻐서 놀랬고,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왕비에게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우리는 나이가 같다”며 친근감을 표했다. 두 사람은 같은 1972년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