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가 강점이 발목?…알리·테무, 이용자 폭증에도 객단가 '바닥'

알리·테무, 1분기 월평균 이용자 수 808만·660만명
초저가 앞세워 국내 소비자 발걸음 사로잡았지만
객단가 각각 3만원·4000원에 그쳐…최하위권 머물러
  • 등록 2024-04-21 오전 11:13:41

    수정 2024-04-21 오전 11:13:41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한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중국 이커머스 업체(이하 C커머스)의 객단가(1인당 평균 매입액)가 국내 이커머스 대비 크게 밑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월평균 이용자 수가 폭증하며 국내 이커머스를 위협하고 있는 모양새지만 초저가를 무기로 앞세우고 있는만큼 실제 결제 추정 금액이 현저히 낮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알리 익스프레스 광고.(이데일리DB)


21일 애플리케이션·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이하 와이즈앱)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주요 이커머스 월평균 이용자 수는 쿠팡이 3026만5384명으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한 가운데 △G마켓(옥션 포함) 835만9696명 △알리익스프레스(이하 알리) 807만6714명 △11번가 745만2003명 △테무 660만4169명 △티몬 367만1965명 △위메프 348만6743명 등으로 나타났다.

알리와 테무의 월평균 이용자 수 증가세는 매우 거셌다. 올해 1분기 월평균 이용자 수 기준 알리는 전년 동기(368만4594명) 대비 119.2% 증가했고, 테무는 한국 시장 진출 첫달인 지난해 8월 52만명 대비 무려 12배(1170%) 이상 늘어난 결과여서다.

다만 올해 1분기 월평균 결제 추정 금액을 살펴보면 상반된 결과가 나온다. 초저가를 앞세워 국내 소비자들의 발걸음을 사로잡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역시 초저가 제품을 중심으로 구매가 이뤄지다보니 객단가가 현저히 낮은 수준을 기록한 것.

각 이커머스별 올해 1분기 월평균 결제 추정 금액을 보면 티몬이 16만7467원으로 가장 높은 객단가를 기록한 가운데 △쿠팡 13만9879원 △G마켓(옥션 포함) 13만7470원 △11번가 9만2167원 △위메트 7만3841원 등을 보였다. 알리는 3만3622원, 테무는 단 4451원으로 각각 티몬의 5분의 1, 38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박결, 손 무슨 일?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한라장사의 포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