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김소혜 측 "학폭 가해자 아닌 피해자…의혹글 게시자 사과"

  • 등록 2021-07-27 오후 5:06:15

    수정 2021-07-27 오후 5:06:15

김소혜(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김소혜 측이 학폭 의혹 제기글 최초 게시자가 해당 내용이 허위임을 인정하며 사과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S&P엔터테인먼트는 26일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글에서 “지난 2월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글 작성 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면서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와 경찰 조사 상황을 말씀드리겠다”고 운을 뗐다.

소속사는 “김소혜 데뷔 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악성 루머 글들이 게시됐고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된 사실이 있다”면서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했다’고 진술했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진행된 경찰 수사를 통해서는 루머의 최초 게시자가 특정됐다”며 “피의자는 경찰에 출석해 본인이 허위로 루머 글과 댓글들을 게시했음을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확인 결과 직접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명이었다”고 했다. 덧붙여 “위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했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했다.

다만 소속사는 “위 사안과는 별개로 (김소혜가) 중학교 1학년 재학 시 다른 학교 학생과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 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다”며 “당시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던 적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 당사자가 게시글의 직접 작성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언급되는 등 피해와 불편을 겪게 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김소혜는) 이번 일을 계기로 미숙했던 시기의 행동들을 반성하고 더 나은 성인으로서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비방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 없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