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유기농콩 표기 논란 해명.."인증제도 몰랐다. 결과 기다리는 중"

  • 등록 2014-11-27 오후 2:44:50

    수정 2014-11-27 오후 2:44:50

[이데일리 e뉴스 우원애 기자] 직접 키운 콩에 ‘유기농’ 표기를 했다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조사를 받은 가수 이효리가 “인증 제도가 있는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27일 이효리의 소속사 B2M엔터테인먼트 측은 “이효리는 유기농 인증제도가 있는 줄 몰랐다”며 “집에서 콩을 재배해서 마을 직거래장터에서 판매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직접 재배하는 것이 맞는지 조사를 받았고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효리 블로그
현행 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유기농 농산물을 생산, 취급하려면 관계 기관의 인증을 받아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벌금형 또는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고의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행정지도 처분으로 마무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8일, 자신이 직접 키운 콩을 수확, ‘소길댁 유기농콩’ 이라는 이름을 붙여 제주의 한 장터에서 판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 관련기사 ◀
☞ 연인의 이성친구, 어느 선까지 허용가능?
☞ 女다리 몰카찍던 30대男, 퇴근길 女경찰에 `덜미`
☞ "박태환과는 오빠 동생사이"..열애설 부인한 장예원 아나운서는 누구?
☞ 맞벌이 부부, `육아분담`은 Yes…`슈퍼맨 아빠`는 NO!
☞ `무한도전 달력` 27일부터 예약 판매.. 내달 12일 배송
☞ 80대 노모 손목, 흉기로 찌른 `폐륜아들` 긴급체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