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아공) 허정무 감독 "세계의 벽에 도전할 것"

  • 등록 2010-06-14 오후 11:38:13

    수정 2010-06-14 오후 11:38:13

▲ 허정무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남아공 = 이데일리 SPN 송지훈 기자] 한국축구대표팀 수문장 허정무 감독이 아르헨티나와의 남아공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2차전을 앞두고 승리에 대해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축구대표팀은 14일 밤 남아공 러스텐버그에 위치한 대표팀 숙소 '헌터스 레스트' 호텔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허 감독은 "아르헨과의 싸움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일 수도 있겠지만, 결국 성서에서는 다윗이 승리했다"며 "세계의 높은 벽에 도전해 볼 시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지난 12일 열린 그리스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이정수(가시마 앤틀러스)와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3점을 거머쥐며 목표로 삼은 '첫 원정 16강'에 한발짝 다가섰다.

이런 상황에서 나온 허 감독의 '세계의 벽 도전' 언급은 아르헨티나와의 맞대결에서 또 한 번의 멋진 승부를 통해 승점을 추가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허정무 감독은 아르헨티나의 장점에 대해 '뛰어난 선수층'을 언급했다. "아르헨티나는 곤살로 이과인(레알 마드리드)를 축으로 앙헬 디 마리아(벤피카), 카를로스 테베스(맨체스터 시티),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에스투디안테스) 등이 공격을 이끈다"고 말한 그는 "가브리엘 에인세(마르세유), 호나스 구티에레스(뉴캐슬 유나이티드) 등 수비수들의 공격 가담 또한 뛰어나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르헨티나에는 어떻게 봉쇄해야할 지 고민스러운 선수들이 즐비하다"면서 "우리가 찬스를 얼마나 만들고, 활용하느냐의 여부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할 상대의 단점으로 허 감독은 '다혈질 성격'을 첫 손에 꼽았다. "마라도나 감독을 비롯해 남미 사람들은 다혈질적 기질을 갖고 있다"고 언급한 그는 "상대를 과격하게, 또는 초조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기 결과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설명한 허정무 감독은 "매 경기 최선을 다하며 포기하지 않는다는 각오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6강 도전을 등산에 비유하며 "가파른 언덕이 나타나면 힘들어지지만, 그 고비를 넘으면 정상에 더욱 가까워진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