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과 제프리 카젠버그 회장..훈훈한 두 영화人들

  • 등록 2013-10-18 오후 5:27:23

    수정 2013-10-18 오후 5:27:23

제프리 카젠버그 드림웍스 대표.(사진=CJ E&M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봉준호 감독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애니메이션 제작사 드림웍스의 제프리 카젠버그 회장가 만났다.

두 사람은 18일 오후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진행된 ‘CJ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포럼’에서 대담을 나눴다. 제프리 카젠버그 회장는 이 자리에 참석해 ‘창조경제 시대 사랑받는 문화콘텐츠 전략’을 주제로 봉준호 감독과 대화하고 관객과 소통했다.

제프리 카젠버그는 우리나라 대중에게도 익숙한 영화 ‘쿵푸팬더’와 ‘슈렉’ 시리즈를 프로듀시한 인물이다. 봉준호 감독은 두 작품을 언급하며 제프리 카젠버그의 뛰어난 통찰력을 높이 샀다.

봉준호 감독은 “사실 두 작품뿐 아니라 1994년 월트 디즈니에 있었을 때 ‘펄프 픽션’이라는 작품을 골라서 한 것도 제프리 카젠버그란 말을 들었다”며 “그 이야기를 듣고 놀라웠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봉준호 감독은 그의 놀라운 스토리텔링 능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봉준호 감독은 “새로운 스토리와 시나리오였는데 큰 스튜디오에 있는 간부가 충격적인 스크립트를 선뜻 지원했다는 것을 보고 스토리텔링에 일가견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펄프 픽션’은 배우 존 트라볼타와 사무엘 잭슨, 우마 서먼이 등이 출연한 작품이다. 미국 LA의 암흑가가 배경이고 코믹한 에피소드가 전개돼 새로운 형식의 범죄 코미디 장르를 열었다.

제프리 카젠버그 회장 역시 봉준호 감독의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작품은 다 챙겨봤는데 특히 최근에는 ‘마더’와 ‘괴물’을 봤다”며 “이렇게 만나서 논의할 기회가 생겨서 매우 좋을 뿐”이라며 웃었다.

제프리 카젠버그 회장는 한국 애니메이션 ‘꿈나무’를 만나게 된 점도 즐거운 일 중 하나로 꼽았다. 그는 “한국의 크리에이티브 산업은 이미 강하고 성장하고 있다”면서 “한국에서만 진행되는 게 아니라 해외로도 진출하는 것과 관련해 젊은 세대들에게 말해줄 좋은 기회인 것 같다”고 밝혔다. “한국적인 소재를 가지고 영화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한국의 역사적 인물을 소재로 하고 있다”고 귀띔해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은 최근 영화 ‘설국열차’까지 900만 관객 돌파의 흥행 성공을 이루며 우리나라 영화계를 대표하는 기둥으로 우뚝 섰다. 영화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등은 전 세계 영화 팬 사이에서도 유명한 작품으로 꼽히게 됐으며 ‘설국열차’로 첫 글로벌 프로젝트도 성공적인 평가를 받는 겹경사를 맞고 있다.

제프리 카젠버그는 1973년 파라마운트 우편물 발송 담당으로 입사해 1981년 파라마운트 제작담당 사장으로 승진, 1994년 드림웍스를 공동 설립하며 할리우드에서 명성을 쌓았다. 2004년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분산 후 회장을 맡고 있으며, ‘쿵푸 팬더’와 ‘슈렉’ 시리즈 등을 제작했다.

봉준호 감독와 제프리 카젠버그 회장의 CJ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포럼 포스터.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 엄마야?
  • 토마토탕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