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영상 스타트업 채널옥트, 10억 투자 유치

글로벌패션기업의 자회사인 에프앤에프파트너스와
전략적 투자로 에프앤에프와 시너지 기대
  • 등록 2021-03-03 오후 6:18:37

    수정 2021-03-03 오후 6:18:37

(이미지 출처=채널옥트(왼쪽), 에프앤에프 파트너스)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영상 스타트업 채널옥트(대표 박혜영, 이권현)가 에프앤에프파트너스(대표 박의헌, 노우람)로부터 1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채널옥트에 따르면 에프엔에프파트너스는 글로벌 패션 기업 에프앤에프의 자회사다. 이번 투자는 단순 지분 투자가 아닌 전략적 투자로, 에프앤에프파트너스디스커버리1호합자조합을 통해 진행됐다.

채널옥트는 드라마, 영화 등을 제작하는 영상 스타트업으로 2019년 설립 후 ‘K-BOB STAR’, ‘오후의 로맨틱한 라디오’, ‘SWEET ROOM’ 등 숏폼 콘텐츠를 제작했다. 2020년에 쏠레어파트너스로부터 영화 ‘경성이 서울을 만났을 때’ 기획개발투자를 유치해 개발 진행 중에 있다.

또 지난 19일 iHQ와 판권 계약을 통해 ‘맛있는 녀석들’의 스핀오프 시트콤 ‘만드는 녀석들’ 제작을 확정했다. 뿐만 아니라 디즈니 플러스, 아이치이 등 글로벌 OTT와 작품 공급을 협상 중에 있다.

이번 투자로 글로벌 패션기업인 에프앤에프와 영상 스타트업 채널옥트는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맺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채널옥트 측은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단순 드라마, 영화 제작에서 머무르는 제작사가 아니라 글로벌 영상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겠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