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관광부 장관도…"8강서 한일전 보고 싶다"

나란히 '16강' 진출한 韓·日
  • 등록 2022-12-05 오전 8:59:48

    수정 2022-12-05 오전 9:00:45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일본 관방부장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에서 한국과 일본 대표팀이 맞붙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이 각각 브라질과 크로아티아를 꺾을 경우, 양팀은 오는 10일 만나게 된다.

4일 기하라 부장관은 일본 민영방송 후지TV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과 일본이 16강전에서 강호를 꺾고 승리하는 것을 전제로 “‘베스트 4’를 걸고 싸우는 한일전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8강에 진출하면 ‘국민영예상’을 수여하느냐는 질문엔 “아직 이르다. 확실히 응원하고 그것으로 생각하자”고 말을 아꼈다.

국민영예상은 일본 총리가 스포츠 분야에서 큰 공적을 세운 선수에서 수여하는 상으로, 지금까지 26명의 선수와 1개 단체가 수상했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이 기념촬영을 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외에도 일본 매체 ‘스포니치 아넥스’는 “아시아에서 3개 팀이 (월드컵 본선) 16강에 진출한 건 사상 최초의 쾌거”라며 “16강에서 브라질과 만나는 한국, 크로아티아를 상대하는 일본이 각각 승리하면 8강에서 맞붙게 된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 ‘스포츠호치’는 “일본이 크로아티아와 16강전에서 승리하고, 한국도 16강을 통과하면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8강 한일전이 열리게 된다”며 “한국의 16강 상대는 G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이 될 가능성이 커서 한국의 16강 진출이 쉽지 않지만, 만약 실현되면 큰 화제를 모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일(한국시간) 스페인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둔 일본은 ‘죽음의 조’로 평가받던 E조(일본,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에서 최종 1위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한국 또한 지난 3일 H조(포르투갈, 대한민국, 우루과이, 가나)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으며 최종 2위로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이는 2010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의 성과다.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브라질을 상대하며, 일본은 같은 날 0시 크로아티아와 맞붙는다.

만약 한국과 일본이 모두 승리할 경우 월드컵 8강 한일전은 오는 10일 0시에 열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