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1.66 49.04 (-1.52%)
코스닥 1,022.22 9.66 (-0.94%)

[전기차에 빠진 MZ세대]③사회초년생 첫차, 전기차는 어때?

르노삼성 지점서 '르노 조에' 구매상담부터 시승까지
예산과 목적 분명히 한 후 모델 고민해야
"내연기관차와 다른 전기차, 시승은 필수"
  • 등록 2021-03-07 오전 10:32:26

    수정 2021-03-07 오전 10:49:06

최근 자동차 업계에선 2030세대의 구매 열기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업계에선 친환경 소비와 가성비를 중요하게 여기는 MZ세대(1980년대 초~ 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가 전기차 시장의 주역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올해 다양한 전기차 신차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선택지가 넓어지고 있는 가운데 청년인 기자가 전기차를 첫 차로 선택하면서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을 신청하는 과정까지 구매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주]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누구나 한 번쯤 자동차를 살까 고민한다. 기자도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안전한 ‘이동 공간’이 필요해 첫 차 구입을 고민하게 됐다. 올해부터 전기차가 본격 떠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보조금 지원과 적은 유지비를 고려하니 전기차에 마음이 갔다.

르노 조에 (사진=손의연 기자)


지난 4일 서울시 강동구 르노삼성자동차 성수사업소를 찾았다. 전기차 ‘르노 조에’를 직접 보기 위해서다. 전국 모든 지점에서 전기차 르노 조에를 시승해볼 수 있는 건 아니기 때문에 미리 전화로 확인한 후에 찾아갔다.

주위에서 디자인만 보고 성급하게 고르지 말라는 조언을 많이 들어 목적과 가격을 먼저 고려했다. 주말 나들이용으로 고민하니 적당히 가성비가 좋은 모델에 눈이 갔다.

올해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은 차량 가격이 6000만원 미만일 경우 100%, 6000만~9000만원일 경우 50% 지원하고 9000만원 이상일 경우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는다. 6000만원 이하에서도 실제 구매 가격이 3000만원을 넘지 않는 선으로 예산을 정했다.

원동건 르노삼성차 성수사업소 영업담당은 2월 전기차 보조금 정책이 나온 후 르노 조에에 대한 문의가 많다면서 보조금과 주행거리부터 설명을 시작했다.

르노 조에 경우 트림 별로 △젠 3995만원 △인텐스 에코 4245만원 △인텐스 4395만원이다. 국고보조금 지원액은 702만원이고 지자체별로 지원금액은 다르다. 젠 기준으로 서울시에선 2942만원, 전북에선 2503만원, 충북에선 2591만원으로 구매할 수 있다.

르노 조에의 완충시 주행 가능 거리는 309km(WLTP 기준 395km)로 나쁘지 않았다. 서울 근교를 가볍게 나들이하기엔 충분하다는 판단이 들었다.

운전에 익숙지 않다는 고민을 털어놓으니 직원은 르노 조에의 세로형 9.3인치 내비게이션과 주행 보조 시스템(ADAS)을 강조했다. 초보는 내비게이션을 잘못 보는 경우가 많은데 르노 조에 화면은 더 먼 길까지 크게 볼 수 있다는 것. 또 차량을 구입할 때 옵션을 고민하는데, 조에는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 오토매틱 하이빔(AHL) 등 주행 안전을 위한 ADAS 기능을 모든 트림에 탑재했기 때문에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전기차를 한 번도 몰아본 적이 없기 때문에 시승이 중요했다. 보통 10~20분 정도 시승을 해볼 수 있다. 실제로 본 르노 조에는 사진보다 차체가 더 큰 느낌이었다. 전면 중앙에 부착된 로장주 엠블럼도 눈에 띄었다. 운전석에 앉아보니 좌우 넓이와 헤드룸도 예상보다 넉넉했다. 가끔 친구들이 타거나 간단한 짐을 실을 정도의 공간 활용이 가능해 보였다.

처음에 시동을 걸었을 땐 엔진 소리가 나지 않아 마치 휴대전화 전원 버튼을 누른 것과 같은 느낌이었다. 가속 페달을 밟자마자 차가 앞으로 튀어나가는데 내연기관차와 다른 느낌이라 당황했지만 곧 주행에 익숙해졌다.

동승한 직원은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조에는 처음부터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제작됐고 배터리 사고 이슈가 없어 안전도 보장된다”며 “1~2인 가구나 첫 차를 찾는 이들에게 르노 조에가 더욱 적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보조금을 신청하는 과정이 번거로울 것을 걱정했는데 그에 대한 고민도 덜 수 있었다. 구매계약 이후 전기차 구매 지원신청서를 지자체에 접수해야 하는데 대부분 자동차 제작·수입사가 구매자 편의를 위해 대행한다. 이 경우 구매자는 주민등록등본 등 필요서류만 판매사에 제출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