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AG]한국 골프, 3연속 '싹쓸이 금메달' 좌절..금1-은3

  • 등록 2014-09-28 오후 5:55:10

    수정 2014-09-28 오후 6:03:19

28일 인천 드림파크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골프 여자 개인전 라운드4에서 박결이 금메달을 확정짓고 환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인오 기자] 한국 여자골프 대표팀 맏언니 박결(18·동일전자고)이 ‘버디 쇼’를 선보이며 2014 인천아시안게임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박결은 28일 인천 드림파크골프장(파72)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골프 여자부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8개를 잡내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박결은 선두로 출발한 태국의 붓사바콘 수카판(18언더파 270타)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박결의 우승으로 한국 여자골프는 2006년 도하(유소연), 2010년 광저우(김현수) 대회에 이어 개인전 3연패를 달성했다.

극적인 역전 드라마였다. 선두에 2타 뒤진 단독 2위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박결은 1번홀(파4)에서 우승을 예감하는 버디를 잡아냈다. 이어 9번홀까지 버디 3개를 추가한 박결은 전반에만 4타를 줄여 2개의 버디를 잡아낸 수카판과 공동 선두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후반에도 무결점 플레이는 이어졌다. 10번, 11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솎아내며 단독 선두로 뛰어오른 박결은 14번홀(파4)에서 다시 역전을 허용했지만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 동률을 이뤘고, 17번홀(파3)을 파로 막아내 보기를 적어낸 수카판을 1타 차로 밀어냈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는 두 선수 모두 버디를 기록했다. 그렇게 박결은 피말리는 승부의 주인공이 됐다.

단체전 금메달의 영광은 태국이 차지했다. 상위 2명의 성적을 합산한 결과로 메달 색깔을 결정하는 방식에 따라 한국은 27언더파 549타를 기록했다. 반면 태국은 32언더파 544타로 한국을 압도했다.

난징유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까지 경험한 이소영(17·안양여고)은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 최혜진(15·학산여중)과 함께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남자부는 금메달 문턱을 아쉽게 넘지 못했다. 주장 김남훈(성균관대)이 이날 4언더파 68타를 쳐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했지만 대만의 반정쭝(17언더파 271타)을 넘지 못하고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염은호(신성고)는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 공태현(호남대)은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9위에 올랐다. 김영웅(함평골프고)은 2언더파 286타로 공동 22위다.

상위 3명의 스코어로 순위를 정하는 단체전에서도 한국은 826타를 기록, 대만(819타)의 뒤를 이어 은메달에 머물렀다.

도하와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2회 연속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을 석권했던 한국 골프는 여자 개인전 금메달 1개로 통산 13번째 금메달을 가져온 것에 만족해야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